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1&aid=0006767035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20일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조기 선거대책위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며 지난 대선 때 후보였던 문재인 의원의 '구원등판'을 주장했다.

이는 현재 김한길 대표 체제에 정면 반기를 든 것이어서 당내 논란이 예상된다.

'강경파'로 분류되는 정 의원은 이날 같은 당 이인영 의원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와 공동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민주당의 혁신방향과 과제'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 "지금의 당 지도부 얼굴로 6·4 지방선거를 치를 수 있을까 깊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조기 선대위를 꾸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문 의원을 찍은 48%를 흐트러뜨리는 우경화가 문제로, 민주당에 대한 '묻지마 지지층'에 문 의원의 개인기를 더해야 한다"면서 "문 의원이 결초보은의 입장으로 구원등판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이 민주당의 변화된 얼굴을 보며 관심을 가질 것"이라며 문 의원이 지방선거 전면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지금 위기이자 전시 상황인 만큼 전투형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전시인지 모르고 좋은 게 좋다는 식으로 가는 건 민주당의 존재감을 상실시키는 것"이라고 현 지도부를 비판했다.

정 의원은 또 공개석상에서 자주 당론과 다른 입장을 밝혀온 조경태 최고위원에 대해 "인사·상벌 시스템을 정비, 해당행위자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면서 "조경태 '최저의원'을 출당조치해야 한다. 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경고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달 지도부의 '우클릭(당 노선에서의 중도 성향 강화)' 움직임 등을 둘러싼 당내 논란에 김 대표가 "밖에서 총질하지 마라"고 집안단속에 나서자 "당 지지율 하락은 지도부 비판을 차단하고, 문재인 전 후보를 찍었던 국민을 대변하지 못하고, 야당다운 야당성과 선명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공개반발한 바 있다.































구 유시민저격수 정청래는 이렇게 친노세력중 하나로 급변하는군요

조경태가 과거에 자신을 비토하는

민주당 친노세력들에게 하는말이 "자신있으면 영남에서 선거나와라 내가진짜 민주당이다" 였죠

재미있습니다.

나꼼수랑 놀아서 그런건지 아니면 마포구 강용석인기를 두려워하는건지

이분도 인기관리에는 엄청신경쓰던데

뭘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인터넷에서 정권타도글밖에는 아는게 없네요

이분말대로 지금 문재인으로 대표교체하고 지방선거 대박 깨지고 다시교체하면 되겠네요 제발~

아니...민주당이 망할듯.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