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자치 선거는 그야말로 지역 자치 정부를 운영할 단체장과 의원을 뽑는 선거입니다
그러나 언제나 그렇듯이 이번에도 야당은 정권의 중간 평가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번 선거는 정쟁차원보다 나름대로 무상급식 4대강 세종시 이전등 정책적인 이슈를 민주당이 내거는 것을 보니 좀 진전된 모습이 보입니다마는
이것도 문제는 있지요
무상급식은 지자체 차원에서 어느정도 가능한 공약이지만 4대강 세종시 원안이전등은 지자체장이 당선된다고 가능한 일이 아니라 중앙정치 국회차원의 문제이거든요
근본적으로 지방자치 선거에 있어서 전국적인 이슈나 정권의 중간 평가라는 성격이 합리적인가를 생각할 때 회의적인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지방자치는 문자 그대로 그 지역의 일군을 선택하는 선거이고 지역 자치이기에 그 지역만의 이슈와 특징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전국적인 이슈와 의제때문에 바람을 타고 지역적인 이슈나 특징이 묻혀 버리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서울 시장의 선거나 경선 결과가 경기지역의 후보 단일화가 자기가 사는 시군의 지역이슈보다 중요한 관심을 받는다거나
언론들도 그러한 부분에 지면을 할애하므로 각 지방별로 중요한 정책이나 이슈가 실종됩니다
또한  유능하고 좋은 정치인이라도 한번 중앙에서 정치적인 바람이 몰아치면 대거 낙선하고 그보다 자질이 부족하거나 능력이 떨어지는 사람이 당선되는것을 보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중앙정치 무대의 화려한 경력만을 가지고 낙하산으로 내려오는 사람들이 많게 되는데 그렇게 되면 그 지역에 오래 살면서 지역문제를 고민하고
지역 주민 협력의 네트워크를 가진 사람이 당선되면 훨 씬 더 지역 실정에 맞는 자치가 가능한데도 공천이나 당선이 어려운점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지방자치 단체도 정당 공천을 하기 때문에 정당의 성격에 따른 지방정치 행정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지금 상황으로 보면 당만 다를뿐 소속당의 정치적 칼라를 지방행정에서 찾아보기가 민노당을 제외하고는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따라서 대안으로
지방자치에 있어서 정당공천을 배제하는 방법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두번째로 정당공천을 한다면 중앙당에서 공천을 개입하지 말고 철저하게 지역에서 지역민에 의한 공천이 이루어지고
그 정당의 정책에 합당한 지방행정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복지를 중시하는 당이 당선된 지자체는 복지가 우선 정책으로 시행되어야 한다는 말이지요

어쨋던 지방선거에서 과도한 중앙정치의 이슈나 중간평가 성격은 그다지 합리적이지는 않다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