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나마 현재 지방권력에 도전하는 민주당 인사에서 가장 당선 가능성이 높으면서 친노색이 옅은 사람이 누구인지 생각해보면 답이 나오는 겁니다.
제가 예전에 시닉스님의 내기에 '그나마' 수도권 빅3에서 가능성이 높은 자리 하나 뽑는다면 인천시장 송영길이라고 걸었죠? 솔직히 지금도 거의 인천은 절반의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만, 만약 유시민이 전면에서 설치고 송영길이 거기에 꼬이는 이미지로 나간다면 가장 피해보는 사람이 송영길이가 됩니다. 그럴 경우 100프로 진다고 해도 됩니다.

유시민은 자신으로 단일화 되면 민주당 지지가 100프로 자신에게 넘어간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김욱교수가 '영남민국 잔혹사'에서 이미 적나라하게 지적한바 있죠.

'사과박스 가져간다고 그 안에 사과까지 같이 딸려가는 건 아니다'라고. 민주당 비당권파는 유시민에게 감정자체가 좋지않고, 그 수장인 정동영계는 2003년에 유시민이 저지른 배신을 정확히 기억하는 집단입니다. 그리고 주류인 친노무현계는 이제 더 이상 어떠한 명분으로든 경기도지사의 실패를 남에게 책임전가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서울시장 선거도 비주류가 한명숙 도울마음이나 생기겠어요? 제1야당의 후보가 tv토론을 거부하는 희대의 코메디를 연출하면서 오로지 친노당권파의 억지와 반민주적 찍어누르기 폭거를 자행하며 정당한 경선의 기회를 박탈당한 김성순이나 이계안에게. 나라도 한명숙 도울 마음이 안 생길 겁니다. 승복이란건 정정당당한 승부에서 패배했을때 생겨나는 감정 아니었나요?

2003년 개혁당을 만든 유시민은 김대중의 뒤를 이을 호남의 차세대 주자로 자타가 공인하던 정동영을 선대위원장으로 삼아서 보궐선거에서 민주당표로 당선이 된 후에

"민주당은 지역주의 정당이자 곧 망할 구태정당."이라고 등에 칼을 박은 배신의 '전과'가 있습니다.

<배신의 정치인 유시민>
[당내 온건파의 대표 격으로 꼽히는 재선의 우윤근 의원은 최근 유 전 장관과의 연대 문제가 화제에 오르자 “안 하면 선거가 어렵지만 연대도 사람 나름 아니냐”고 뼈 있는 말을 했다. 민주당 일부 의원이 자주 거론하는 ‘유 전 장관에 대한 고약한 기억’ 가운데는 그가 개혁당 소속으로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섰던 2003년 4·24 경기 고양 덕양갑 국회의원 재선거가 빠지지 않는다. 당시 유 전 장관을 도왔던 한 3선 의원은 “유시민은 엄청난 물적, 인적 지원을 받고도 당선 직후 ‘민주당은 망할 정당’이라고 했던 배신의 정치인”이라며 “유시민과의 연대를 쉽게 얘기하는 사람은 유시민과 직접 부대껴 보지 않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

최소한 이때 유시민의 본색을 경험한 민주당 비주류에서는 제정신 박힌 인간이면 선거날 07년 대선 당시 친노계가 정동영 안찍고 놀러간 것처럼 유시민 안찍고 놀러갈 겁니다. 유시민빠들은 경선에서 이긴 유시민에게 승복해야 한다고 날뛸 테지만, 불과 3년전에 자신들이 어떻게 행동했는지 생각해봐야 할 것이고.

위에 '유시민으로 대동단결'이라는 노빠분도 대선에서 정동영을 찍지 않으신 분이 이제와서 유시민으로 대동단결을 주장하니 이 얼마나 구토나오는 이중인격입니까. 유시민으로 대동단결하기를 바라는 본인은 정동영으로 대동단결 하셨고요?

정동영 박스떼기요?조직이요? 그래서 이해찬의 고교후배인 노무현의 경찰청장은 정동영의 캠프를 압수수색까지 하셨고요?

아무리 정동영이 나빠도 경찰력이라는 공권력마저 동원한 이해찬에 비교가 됩니까?

왜 송영길이 유시민으로 인한 가장 큰 피해자냐면, 유시민이 나와서 설치면 선거구도가 친노vs반노의 모든 선거에서 100전 100패 한 그 선거의 재판이 됩니다. 한심한 일이지요.

친노무현세력 본인들만 모릅니다. 민주당이 가장 바라는 이명박vs반명박 구도가 완전히 뒤바뀌어 한나라당에게 전승신화를 창출한 친노vs반노의 유리한 구도로 알아서 승리는 가져다 바치게 됩니다.

벌써 한나라당의 책사 정두언이 "고맙다 민주당." "이번선거는 "검증된 친노무현 실패세력이 시체장사로 부활을 꿈꾸는 이명박 정부의 발목잡기."구도를 선전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유시민이 설친다는 것이 전국적으로 얼마나 당에 피해가 클지 지금도 감이 안오는 모양인데, 그나마 친노색에서 거리가 먼 사람들마저 친노와 한패로 엮이게 된다는 것을 모르는 것 같습니다.

지금쯤이면 당 지도부도 서울경기는 희망이 없다는 것 자체 여론조사로 알 것이고 인천은 꽤 가능성이 있다는 것 알고 있을 겁니다.

친노색이 가장 옅어서 중도유권자에게 거부감이 적고, 인천 호남 고정표에 충청향우회가 돕고 있는 송영길이 가장 큰 피해자가 될 겁니다. 인천은 외부인으로는 충청도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는 동네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그 와중에도 20프로 이상의, 전국적인 친노 도로열린당세력 대패를 두고 인터넷에서 찌질대는 한줌의 노빠들은 남탓하며 국개론을 외칠 것이고요.

인터넷에서 날뛰는 친노좌파 세력은 이명박의 지지율이 현재 50프로를 상회한다는 사실을 전혀 이해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같은 시기 노무현의 지지율은 그 1/10에 불과한 6프로였습니다. 대연정의 후유증으로.

예를 들어 드릴까요? 07년 경선 생각해보시면 됩니다. 16+16+16, 이해찬+유시민+한명숙, 합치니 45프로 나왔나요? 도로 16프로 였죠.

이해찬이나 한명숙 밑에 있을 수는 있어도 유시민 밑에는 있을 수 없는 자들이 모두 정동영에게 붙었죠.

이번 선거도 같습니다. 유시민은 그 동안 너무 적을 많이 만들었어요. 안상수와 유시민은 닮은 점이 많습니다.

민주당이라는 사과박스에 든 사과들은 잘쳐줘야 절반이나 유시민박스에 담기지 않을까 그정도로 전 예상 합니다.

네오경제라는 '영남창사랑노빠사과'가 '호남표 정동영박스'를 거부했듯이.


저는 이번 선거에서 오세훈 현 시장을 찍을 생각 입니다. 시닉스님은 저에게 진보신당도 있다고 하셨는데, 저는 중도진보 리버럴로서 민노당, 진보신당의 극좌노선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현시점에서 구민주당의 중도보수+진보 노선에 그나마 가장 가까운 사람은 한나라당이라는 극좌+극우의 짬뽕정당은 마음에 안들지만 개인의 노선은 중도인 오세훈 입니다. 영남출신이 아닌 만큼 순수 100프로 영남패권주의도 거부할 사람같고.

그리고 내일부턴 경기도 거주하는 팔랑귀들을 꼬드길 겁니다. 김문수 찍으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