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하는 건가요?

조금씩 변화를 주시는 걸 보면 언젠가 떨쳐내야 하는 게시판으로 보시는 것 같은데요.
본 취지가 비로그인 유저를 위함과 조금 불편하거나 곤란한 얘기들의 뒷담화를 위함으로 알고 있는데...
진지하고 괜찮은 글도 올라오지만 지나친 감정의 배설공간이나 스토킹(?) 특정 개인을 뒤에서 욕하는 용도로 이용되는 경향도 있더군요.
운영진에 대한 비판을 합리적, 구체적으로 지적하는게 아닌 다분히 성향에 치우친 감정적 배설로 이뤄지기도 하구요.

아크로의 성향은 스스로 둘러본 후에 판단을 해야함이 맞을터인데 담벼락의 몇몇 글들을 보고 단정짓는 우를 범하기도 쉽거니와
가뜩이나 예민한 난닝구 vs 유빠의 대결 구도가 담벼락 덕택에 다분히 감정적인 대립구도로 변질되는 느낌입니다.
오로지 담벼락에서만... 글을 쓰는 부류들은 담벼락이 존재하는 한 양지로 끌어오기 힘들듯 한데..

현재의 담벼락이 의도했던 취지에 부합한지 여부와 폐단의 정도가 아직은 괜찮은 수준이다. 라고 보는지..
운영진분들, 다른 유저분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계시는지 궁금하군요.

저는 이쯤에서 자르는게 낫지 않나.. 라고 생각하고..
아쉬운 측면이 있다면 일주일정도 유예기간을 두는 것도 좋구요.

+ 기실 보통의 익명게시판류는 말하기 곤란한 사생활류, 고민등을 털어놓는 공간으로 활용되는 경우가 많거든요.
다소 비밀스러운 이야기나 드러내기 어려운 주제에 적합하다고 보는데
현재의 아크로 담벼락은 단순한 뒷담화와 메인,자유게시판 글들을 씹는 용도,
더 나아가면 개인을 씹는 용도로 활용이 되고 있거든요...
차라리 고민상담류의 성격으로 규정을 해서 다양화를 시도해보는게 낫지 않을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