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 철학의 교권의 경우에는 입장 차이의 문제일 때가 많다. 따라서 누가 우월하다고 이야기할 수 없을 때가 많다. 하지만 과학의 교권에 대해 토론이 벌어졌을 때에는 결국 지적 능력의 문제가 수면으로 떠오른다.

 

진화론-창조론 논쟁, 한의학 논쟁, 진화심리학-백지론 논쟁, 행동유전학-백지론 논쟁, 초능력 논쟁, 달 착륙 조작설 논쟁 등을 벌일 때 창조론, 한의학, 백지론, 초능력, 달 착륙 조작설 등을 옹호하는 사람들에게 아무리 강력한 논거를 들이대도 그들이 개의치 않는 경우가 있다. 나는 어느 정도 토론을 해 봐서 구제불능이라고 생각하면 그 사람과는 더 이상 이야기하지 않는다. 시간 낭비이기 때문이다.

 

유식하고 머리 좋은 사람들로부터 구제불능이라고 낙인 찍히는 사람들은 머리가 나쁠 뿐 아니라 똥고집을 부린다. 왜 머리가 나쁜 사람은 자신이 머리가 나쁘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자신이 잘난 줄 아는 것일까?

 

 

 

진화 심리학은 이 문제에 대해 적어도 그럴 듯한 설명을 네 가지 준비하고 있다. 이 중 세 가지는 속임수와 관련이 있다.

 

 

 

첫째, 자신의 능력을 속여 광고했는데 그것이 어느 정도 통한다면 우정 시장과 짝짓기 시장에서 더 성공할 수 있다. 이것은 자본주의의 시장 즉 상품 시장과 노동 시장에서 상품의 품질 또는 노동자의 능력에 대해 과대 광고하는 것과 비슷하다.

 

따라서 인간이 완전히 정직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도록 진화했을 것이라고 기대하기 힘들다. 자신의 능력에 대한 인지가 왜곡되도록 진화했을 가능성이 크며 왜곡의 방향은 과대 광고일 것이다.

 

나는 인간의 인지가 어느 정도 양분되었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좀 거칠게 나누면 행동 조절과 관련된 메커니즘에서는 최대한 진리에 가까운 것을 추구하고, 광고와 관련된 메커니즘에서는 자신의 능력을 약간 과장 광고하는 쪽으로 즉 일부러 사태를 왜곡하는 식으로 작동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일부러의식적으로가 아니다. 오히려 자신이 과대 광고를 하고 있음을 의식하지 못하는 것이 남을 속이기에 더 나을 것이다. 즉 자기 기만이 진화했다고 추측할 수 있다.

 

좀 우스꽝스러운 예를 들자면 인간은 한편으로 나는 맨손으로 사자를 때려 잡을 수 있다는 식으로 과대 광고하도록 설계된 반면, 다른 한편으로 실제로 사자를 만났을 때는 냉정하게 사태를 평가해서 도망가도록 설계되었다는 것이다. 광고에서는 과장이 도움이 되지만 실제 행동에서는 진리가 도움이 된다. 물론 행동이 곧 광고가 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사자를 때려 잡는 모습을 남들에게 과시할 수 있다면 말로 허풍 치는 것보다 훨씬 더 설득력이 있다. 따라서 두 메커니즘이 칼 같이 쉽게 구분된다고 보기 힘들다. 상황은 매우 복잡할 것이다.

 

그렇다면 논쟁은 행동의 맥락인가 아니면 광고의 맥락인가? 사자는 남들이 보지 않는 곳에서 혼자 때려 잡을 수 있지만 논쟁은 항상 다른 사람과 한다. 따라서 광고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 때 자신의 패배를 인정한다면 곧 자신의 능력이 딸린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따라서 과대 광고의 메커니즘이 작동할 것이며 자신의 패배를 웬만하면 인정하지 않는 방향으로 토론에 임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다.

 

 

 

둘째, 자신이 남을 속일 수도 있지만 남이 자신을 속일 수도 있다. 머리 나쁜 사람이 머리 좋은 사람의 말에 항상 따르는 경우를 생각해 보자. 그러면 머리 좋은 사람이 머리 나쁜 사람을 착취하기 쉬울 것이다.

 

따라서 행동 조절의 측면에서도 머리가 좋은 사람의 말에 항상 따르는 것은 적응적이지 않다. 스스로 생각하지 못하면 이용당하기 쉽다. 스스로 생각한다는 것은 곧 자신의 판단에 가중치를 둔다는 것이다. 머리가 좋은 남은 더 잘 생각할 수 있지만 남이기 때문에 나를 이용할 수 있다. 따라서 내가 머리가 좀 나쁘더라도 내 생각에 많이 의존하는 것이 적응적일 때가 많다. 아마 인간은 이해관계가 더 많이 걸린 문제일수록 자신의 판단에 더 많은 가중치를 두도록 설계되었을 것이다.

 

 

 

셋째, 물론 심하게 똥고집을 부리는 사람의 경우에는 뭔가가 고장 났기 때문일 수도 있다. 자신의 능력을 판단하는 메커니즘이 고장 난 사람은 자신이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바보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바보임에도 뛰어나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넷째, 정신병질(psychopathy)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평범한 사람들과 매우 다른 경우에는 적응 가설도 고려해 볼 수 있다. 정신병질은 뭔가 고장 난 사람일지도 모르지만 사악한 전략을 취하도록 진화한 것인지도 모른다. 마찬가지로 심하게 똥고집을 부리는 뭔가 고장 난 사람일지도 모르지만 진화한 허풍 전략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사람인지도 모른다.

 

여기서 허풍 전략이란 남들보다 훨씬 더 허풍을 많이 치는 전략을 말한다. 남들이 약간 과대 광고를 할 때 자신은 엄청나게 과대 광고를 하는 것이다. 보통 사람들도 어느 정도 이기적으로 행동할 때가 많다. 하지만 정신병질자는 엄청나게 이기적으로 행동한다.

 

 

 

소망적 사고(wishful thinking), 쾌락 원리 등을 끌어들이는 정신분석적 또는 유사 정신분석적 설명에 따르면 자신이 열등하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면 기분이 나빠지기 때문에 인간이 스스로 머리가 좋다고 착각한다고 한다. 하지만 그런 식으로 무턱대고 쾌락을 추구하도록 설계된 사람은 별로 적응적으로 행동할 수 없을 것이다. 이것은 불에 데었을 때 통증을 느끼는 것이 기분이 나빠지기 때문에 그럴 때에도 기분이 좋다고 느끼도록 생겨먹은 사람이 잘 생존할 수 있을 것 같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다.

 

동물의 쾌-불쾌 메커니즘이 강력하며 그 핵심은 쾌락 추구에 있다는 점은 명백하다. 하지만 쾌-불쾌 메커니즘이 잘 돌아가려면 적절한 상황에서 적절한 크기의 불쾌를 유발해야 한다. 무턱대고 쾌락만 추구하는 것은 결코 적응적이지 않다.

 

 

 

자연 선택의 기준은 진리가 아니라 번식이다. 진리는 번식에 도움이 될 때에만 가치가 있다. 따라서 인간이 진리를 적당히 추구하고 때로는 일부러 거짓을 추구하도록 설계되었다고 기대할 수 있다.

 

 

 

2010-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