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소위 친노 그룹의 신당 창당 움직임과 관련하여 그런 움직임을 강력히 비판하는 분들과
의견을 주고 받으며 느꼈던 그분들의 민주당 대한 자세

그리고 최근 미디어법과 관련하여 이곳에 소개된 오돌또기 님의 코멘트와 댓글,
나아가 스켑렙에 정리된 관련 포스팅들을 읽고 가지게 ,

민주당 또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태도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 말씀 드리고자 한다.

 

현재 한국에서 민주당이 한나라당에 대항하여 정권 교체를 시도할수 있는
가장 유력한 정치 집단임을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러나 현재의 민주당 모습으로 박근혜(현재로서는 가장 유력한 한나라의 차기주자)
중심으로 응집된,
민주당 지지자들이 무었보다 두려워하는 듯한,
영남 패권세력을 제압 있다고 장담 사람 몇이 될런지 궁금하다.

친노 분열세력이니, 영남 노빠라고 비아냥 섞어 부르는 진보 세력과의 통합없이(통합이 죽어도 싫다면, 최소한 연대없이) 과연 영남 패권세력을이길 자신이 있느냐는 것이다.
이쯤에서 즉각

 민주당이 통합을 싫어하냐 ! 허접 노빠들이 민주당을 지역정당이라 폄하하며 아직도 전국정당 운운 헛소리를하며 곁방살이도 과분한 주제에 안방을 넘보니… etc. etc.”하시며 목청을 높이시겠지만….

열성 민주당 지지자들의 그런 입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나

그러면 어쩌겠다는 것이냐 하는 것이다.
대안이 무어냐하는 것이다.

협상이란 주고 받는 것이고, 결국은 밥그릇 누가 더 많이 챙기느냐 하는 것인데,
많이 가진 쪽이 좀더 유연한 태도를 가질때 성사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민주당은 호남에, 수도권 등에서 좀 양보해 주어도 좋을 만큼

그 누구보다도 튼튼하고 무시 못할 큰 밥그릇을 확보하고 있지 않느냐하는 것이다.
수도권에서 친노와 경쟁을하게 되면 그 밥그릇은 한나라 것이 될 가능성이 가장 큰 줄 뻔히 알면서
양보 못하겠다는 것은 친노를 외부의 적보다 더 쳐부수어야 할 내부의
적으로 간주하는 것 아니냐하는 것이다
.

왜 수도권이냐, 영남으로나 가서 싸워라하는 태도가 과연 쥐꼬리 만큼이라도

협상할 마음이 있는 사람들의 것이냐고 묻는 것이다.

대문을 걸어 잠구고 내쫏아 놓고 새집 지으려한다고 비난하는 것은

너무 야박하지 않느냐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에서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건 아니라고한 것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자해적인 공포감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 내부에는, 박권혜는 차지하고 허접하다고 치부하는 친노 인물들과도
경합 할 만한 인물이 없다고 보는 것 아닌가하는 것이다
.

그런 패배주의적 상황 판단아래, 정권 교체같은 실효성 없는 헛소리 말고,
지역에만 안주 한다는, 지역기반도 없는 넘들의 분열 책동에 휘말리지 말고,

수도권중 호남 인구비율 높은 곳이나 챙기자는 심리를 이해는 한다는 뜻이다.

 

하고싶은 말은 자신감을 가지라는 것이다.

범 진보를 끌어 안으려는 노력을 좀더하라는 말이다

그래도 많이 가진 쪽에서, 좀 더 큰 것을 위해, 당장의 사소한 손해는

투자로 생각하고 감수하는게 어떠하냐는 것이다.

리스크가 큰 투자 일 수록 수익률도 높은법.

 

햇볕 정책을 펴라는 것이다.

해가 되기를 원한다면 햇볕을 나누어 줄수 있어야만하지 않겠는가 ?

아니면 처음 부터 해 같은 건 관심이 없었던 것인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