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노무현 당선 이후 사실상 투표의 열정을 잃어버렸다
그를 지지한건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라는 캐치프레이즈였고 그의 주장과 공약때문이었다
그러나 그의 정치는 상식과 원칙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가 집권한 후에 우리 사회가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가 되지도 않았고

또한 그는 지지층의 요구를 너무 쉽게 저버리고 공약도 유리한건만 밀어 붙이고 정책은 정반대의 정책도 밀어 붙였다
한마디로 노무현에게 기대했던 노무현이 약속했던 정책들은 거의 실천이 안되었고 가장 심한건 나는 민주당의 노무현에게 표를 주었는데 탈당해 버린 것이다
이래서야 투표의 의미가 없다고 하겠다

다음에 사람들은 문국현에게 열광하였다
나는 노무현에게 데어서 문국현 아닐거라 하였다
과연 그의 말은 비단결같았고 대단한 사람같았지만 단일화논의에서 독선적인것하며 낙선후의 당운영과 동지들이 떠나는것 그리고 잡음들
지금 문국현 어디에 있는가/

이명박 후보때는 박근혜보다 훨 실용적일거라 예상하였다
실제 각종 인터뷰에서도 정책공약에서도 그렇게 하였고 대북정책에서도 철저히 실용으로 갈것으로 예상하였다
그러나 당선된 후 그의 행보를 보면 박정희의 부활이었다
대북정책을 보라
다른 정책도 실용이 어디에 있는가?

한명숙이를 보라
전의 당당하고 좋은 이미지의 한명숙은 어디로 갔는가
정말 인맥과 이미지로 한자리 해먹은것이 드러나지 않는가

이계안이 아무리 옳은 이야기를 그럴듯한 이야기를 해도 마음이 내키지 않는다
물론 경선하고 토론해야 한다는 주장은 당연 지지한다
다만 이제는 노무현에게 문국현에게 새인물에게 확 쏠리는 것은 안하겠다는 것이다
검증되고 나쁜면도 드러나고 그런 사람중에서 예측 가능한 사람이 훨 좋은 정치인이다는 것이다

그러나 당의 노선이나 자신의 공약과 주장을 헌신짝처럼 여기는 풍토아래에서 누구를 뽑은들 의미가 있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