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단협은 사실상 노무현 지지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반민주주의자로 낙인이 찍혔는데요
저는 다른 각도에서 봅니다
그들에게 억울한 면이 있다는 것이지요
전후 상황을 따지지 않고 마녀사냥을 했다고 봅니다
저 역시 당시 동참했고요

나중에 상황을 보니 이렇더군요

노무현후보가 누가 아무런 요구도 없었는데 호기를 부리면서 부산 광역 단체장 당선 못시키면 후보 반납한다고 하더군요
당선 못되었지요
다음에 재보선인가 할때 당선 못시키면 재경선 한다고 하더군요
이번에도 당선 못시켰습니다

그래서 노무현의 정적들은 (마침 노무현의 지지율도 떨어지는 판에) 재경선 하자고 했고 노무현도 좋다고 했는데
핵심은 노무현은 후보 자격을 가진 상태에서 재 경선이다
후단협은 무슨소리냐 재경선이면 동등한 조건에서 해야지 이래 싸우고 일부에서는어떻게 재경선하느냐
그래봤자 민주당 꼴만 우습게 된다
선출한 후보를 재경선 하는게 어디딨냐
아니다 약속을 지키라

이러다 한화갑을 중심으로 동교동및 중진들이 모여 그냥 노무현을 재신임한다고 ㅂ발표하고 1라운드가 끝났습니다

2라운드는 노무현의 지지율이 계속떨어지고 정몽준이 올라오고 단일화 없이는 패배가 빤한 상황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를 가지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정몽준과 단일화해야 한다는 쪽은 겨우 5년 민주정부로 정권교체 했는데 이제와서 이회창이 집권하면 다시 옛날로 돌아갈뿐 아니라 보복의 역사가 시작된다
지난 5년의 모든 것들이 수사나 부정의 대상이 될 것이다는 것이었지요

반면 노무현은 그렇게는 못한다였고

그러면서 후단협은 결국 탈당 한나라당행 잔류하기도 하고 결국 노무현은 후보단일화에 동의합니다

그러면 여기에서 당원과 국민들이 선출해준 후보를 영남지역 국회의원이나 단체장 당선 못시키면 반납한다는 이런 경솔한 노무현은 어떤 책임을 져야 하느냐지요
후단협의 빌미를 주었을뿐 아니라 약속도 안지켰고 그를  선출해준 당원과 국민의 투펴행위를 코메디로 만들고 공당의 후보라는것을 개인사물화 시킨 것이지요
이런 그의 마인드는 재신임 발언 십분의 일 발언 다수당에게 총리를 준다등으로 나타나는데 노무현은 공적인 대통령이나 후보를 개인이 마음대로 할수 있는 사물로 여기는 거이지요
그에게는 퍼블릭에대한 이해가 없고 개인주의만 있습니다

두번째로 지더라도 끝까지 자당의 후보로 가야하느냐 제 3의후보와 단일화해야 하느냐에 있어 자당이 집권할 확률이 50%이지요
그러나 단일화 안하면 질 확률이 100%입니다
정치인이 어떤 선택을 해야 했을까요
여기에서 어떤 선택이던 선악이나 도덕의 판단 대상이 아닙니다
현실적 이해관계의 대상이지요

그런데 노빠들은 도덕적 판단의 대상으로 여기더군요

마지막으로 결국 노무현도 동의했고 후단협의 결과로 당선이 되었으면 후단협에 대한 보복은 없어야 하는것 아닌가요
어쨋든 후단협의 주장대로 단일화하고 당선 되었으니 본인도 동의했으니 후단협의 정치행위를 문제삼는 것은 소인배지요

그런점에서 저는 후단협은 지극히 정치인다운 행동을 했을뿐이고 오히려 노무현이 정통 민주주의에서 이탈한 반칙을 했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