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은 뛰쳐나가서 온갖 협박으로 팀킬의 제왕짓을 하는 중이고
한명은 장단 맞춰 TV토론회조차 거부라...


이게 원칙과 상식을 세우고 반칙과 특권을 치우겠다던 양반을 따른다는 자들이 할 수 있는 짓인거냐?
진정 부끄러움을 모르는구나.....

정말 험한 소리는 안하고 싶어서 참고 있었는데 저절로 튀어나오네.
이계안 김성순이 당신 추대 옹립식 들러리하려고 정치하는 사람들이야?
솔직히 준비 하나도 안한거 뽀록나고 개발릴까봐 이러는거 맞자나?

일국의 총리를 지낸 자가 토론이 무서워서 도망을 쳐?
아 정말... 아우 진짜... 

내가 아크로 윤리위원님들 무서워서 참는다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