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흔히 자기가 바라는대로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희생양을 찾는다.
87년 김대중 김영삼 노태우가 붙은  대선때 이야기이다.

노태우 당선의 원인을 단일화 실패때문으로 모는것이 정석인것 같다. 내가 보기엔 아니다다. 경상도 사람들이 단합해서
"민주투사"인 김영삼을 찍었으면 된다. 그런데 그들은 노태우를 택했다. 김영삼이나 노태우나 다 경상도 사람인데 누가 통한들 
경상도 사람이 손해 보는일은 없었겠지. 내가 경상도인들의 뇌구조를 알게 되고 아예 그들을 포기하게된것은  이 사건때부터이다.  
김대중을 찍지 않아서가 아니다. 그런건 꿈에서조차 생각해 본 일이 없다. 그런데 어떻게 노태우를 택할수가?......   

단일화 실패의 원인과 책임을 몽땅 김대중에게 쒸우는 공리(?)도 마찬가지이다.  당선 가능성 희박 ..비토 세력 다수....등
현실성을 내세워 김영삼으로의 단일화가 마땅하다고 거품 뿜던 아류 정치학자들 말이다.  그들이 평소에는 현실성보다는
이상적인것만 주구장창 외친 것들이라는것도 감안해 두기로 하자.  
솔직해지면 된다.  그들이 밖으로 내세웠던 논리는 진심이 아니다.  마음속 깊은 심연에서는 김대중이 "전라도인"이기 때문에
양보해야 한다는, 지극히 편리한 논리가 똬리틀고 있는 것이다. 

지난 대선떄 민주당 후보 결정이 경선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이루어졌다고 가상해 본다.  내가 생각할땐 보나마나 유시민으로
결정되었거나  (호남 출신 필패론을 들이대면서), 단일화가 안 되어 갈라지거나 했을것이다. 어떤 경우든 경상도인들은 여전히
이명박을 찍었을것이다. 그리고 갈라졌을 경우 정동영은 단일화 실패의 책임을 옴팍 뒤집어썼을것이다.

또한 유시민으로 단일화되고,  대선에서 패배했더라도 유빠들에겐 아직 널널한 선택권이 남아 있다. 빠돌이 세력 데리고 나가 
한나라당에 붙어 차기를 노리는것이다.  현실적 이권이 중요한 충청권 수도권 의원들 역시 유빠 세력에 다수 합류했을
것이라는것이 내 생각이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요지는 한국 정치의  병인은 경상도다 전라도가 아니다. 그러나 현실은 전라도가 병인인것처럼
광범위한 흑색 선전이 자행되고 있고 또 그게 사실인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것이다. 
계속 쟤들이 주문하는대로 차카게 살면 언젠가는 희망의 날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