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켑렙에서도 그랬고, 이 사이트에서도 역시 그렇지만 공돌이 출신으로 인문/사회학적 기본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분들의 글을 읽다 보니 종종 '무식함' 때문에 이해가 쉽지 않은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직업상 경제학 관련 공부도 좀 해야 할 필요성이 생기기도 해서 작년부터 나름 공부를 하고는 있습니다만 이 나이에(486입니다) 이것도 쉽지는 않더군요. 솔직이 뭐부터 읽고 공부해야 할 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일단 제가 아는 기본적인 책 세 권을 골랐습니다.
가장 많이 인구에 회자되는 '론' 세 개를 골랐는데, 마키아밸리의 '군주론',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 그리고 칼 맑스의 '자본론'입니다.
군주론은 책이 좀 얇아서 다 읽었고, 국부론을 읽는 중입니다만 이렇게 무턱대고 읽어서는 곤란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슬슬 듭니다.

그 까닭은 이미 읽은 군주론은 제가 기대했던 것과 달리 별 다른 느낌이 없었고, 국부론은 아직 1/5 정도 밖에는 못 읽었습니다만 내용이 너무 어려운 건지 아니면 제가 너무 무식한 건지 읽으면서 '이게 도대체 무엇에 대해 쓴 책인지...'하는 느낌이 듭니다. 책도 워낙 두껍고 번역도 좀 후져서(동서문화사 책인데 번역 정말 개판입니다.) 읽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위의 세 책은 그래도 대표적 권장 도서들이고 거론되는 걸 봐선 매우 중요한 역사적 의미가 있는 저작물임에 틀림이 없을 것 같은데 저는 왜 이 책들을 읽으면서 그런 느낌을 받지 못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여기 계신 분들께 좀 도움 말씀을 구하고자 합니다. 예를 든다면 그 책을 읽을 때는 이러이러한 관점에서 보라든지 그 책이 쓰여진 배경이 이렇다는 걸 이해하고 보면 더 쉽다든지...

아직 펴보지도 않은 칼 맑스의 책은 '경제학 철학 초고/자본론/공산당선언/철학의 빈곤'이란 제목으로 되어 있는데 국부론을 읽으면서 나중에 이 책을 읽을 생각을 하니 겁부터 덜컥 나는군요. 공돌이 생활이 훨씬 더 명쾌하고 편한 거란 생각이 들어 한 편으로는 위안도 됩니다만. ㅎㅎㅎ
 
어떤 도움 말씀도 감사히 경청하겠습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