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기사를 보자. 처음 기사에선 첫번째 사진을 잘 보고, 두번째 기사는  처음의 기사 내용을 주의해서 보면 되겠다.


함미 절단면 매끈하지 않았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7409


절단면 관찰 포인트는?
http://www.ytn.co.kr/_ln/0101_201004141717037557


두번째 기사에서 와이티엔 기자는 이렇게 말한다.


"YTN이 입수해 보도했던 천안함 함미 절단면의 사진은 초록색 복도바닥이 솟아올라 역 브이자로 꺾여 있는 모습을 보여줍니다.강한 폭발에 의해 장병들이 생활하는 함정 내부의 바닥재가 갑판 위로 솟구치면서 드러난 것으로 추정됩니다.일단 아랫쪽에서 강한 폭발이 있었다는 점을 시사합니다. "


이동우란 이름의 기자다. 얘는 눈이 있어도 제대로 보지를 못하던가 아니면 사유를 아웃소싱한 듯 하다.


처음 기사의 첫번째 사진을 보자.  기자의 말대로 초록색 부분이 위로  솟아올라 역 브이자로 꺾여있다. 문제는 바로 그 아래 부분이다. 꺾이기는 커녕 평평하다. 이런 상황에서  '일단 아랫쪽에서 강한 폭발이 있었다는 점을 시사합니다.'란 소리가 어떻게 가능할지 기자는 생각을 해 보아야 한다. 왜냐하면 상식적으로 또는 역학상 이것이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평평한 지점과 꺽인지점 사이에서 내부폭발이 일어났다 하더라도 파손의 양상으로 보아 이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바닥은 말짱하고 윗 부분만 날라갔다면 모를까? 헌데 이 경우 폭발도 배를 두동강낸 힘이기에 바닥만이 멀쩡하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미스테리한 사건인 것이다. 


또 함저 바닥의 해저면에서 위로 폭발 충격이 있어서 함미 상부갑판이 날라가고,또 중간층의 바닥재가 위로 솟구쳤다고 믿어보자.  그리고 그 솟구친 바닥이 초록색 부분이라고 믿어보자. 그러면 그 아래는? 평평한 그 아래 바닥은 어찌 설명할건데? 그 아래도 위로 역 브이자로 솟구쳐야 하고 윗부분 보다 더 파손정도가 심해야 한다는 소리다.


이 기사의 내용을 변용하여 예를 들자면 이렇다. 한마디로 지상 3층 건물의 지하실에서 폭발이 일어나 1층 바닥(이는 안보이니까 추정)과  2층 바닥(초록색 부분 아래 평평한 부위)은 멀쩡하고 3층 바닥(초록색 부분)은 위로 솟구쳐 역브이자로 꺾였고, 그위 3층 천장은 어디론가 날라가 버렸다는 이야기다. 이게 지구상에 존재하는 물리학상 성립이 가능한 이야기일까? 지하에서 폭발이 일어나 위로 밀어올린 힘이 1층 바닥과 2층 바닥은 건드리지도 않고 3층 바닥만 역 브이자로 꺾어버렸다? 나 원참....


제발 사유를 아웃소싱하지는 말자. 남이 대신 생각해주니 편하기야 하겠지만,....난 그렇게 살고 싶지는 않다. 어떻게 앞뒤 안맞는 소리를 저렇게 태연하게 하면서(물론 그런걸 아예 생각해본 적 없으니 자기 이야기가 어떻게 틀리는 줄도 모른다.) 살 수가 있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