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지방선거에 대한 기대 싹 접고 있으니 열내서 논쟁하고 싶지도 않아요. 한명숙이 나오든 말든(나오는 걸로 결정 다 된 것 같습니다) 경기도에서 단일화가 되든 말든.

다만 자식 교육상 투표는 할 예정입니다. 말한대로 선거 당일까지 촌지가 사라지는 기적을 보여주면 한나라당 찍고 아니면 투표소에서 자식에게 민주당 또는 진보 정당 중 누구 찍을까 묻고선 그대로 할 예정입니다. 반론 사절!

결정적으로 전 한명숙 말 듣고 기대 접었어요. '국민 전 대통령을 지켜 주지 못했는데 전 대통령이 저를 지켜 주신 것이 아닌가 '' 뭐 노무현에 대한 평가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고 전 한명숙의 그 발언, 개인의 발언도 아니라고 생각해하니 한명숙을 비난하고 싶지도 않아요. 이번 지방 선거 승리를 그쪽에 기대하고 있다는, 당 지도부의 속마음이 드러난거죠. 최소한 정세균을 축으로한 범 친노계의 의도가 없이는 그렇게까지 황당한 발언 안했을 겁니다.

그런데 생각해보자구요. 이미 한나라당 쪽에선 한명숙 약점보고 치고 들어오고 있어요. 제가 말한대로 '억울한 건 억울한 거고 노짱님 사랑하는 것도 잘 알겠는데 그게 서울 시정과 뭔 상관?' 이란 문제를 던지고 있죠. 자, 여기에 대해 한명숙이 뭐라 대꾸할 수 있을까요? 민주당 지도부는 뭐라 대답할 수 있을까요?

한명숙이 처음부터 '난 서울 시정을 제대로 이끌기 위해 수년전부터 준비해왔다. 정책 빵빵하게 마련해놨다. 그리고 난 서울시 잘 이끈 다음에 대권까지 나~~~갈 생각은 '아직' 없다'고 해도 될까 말까인데 지금까지 주는 이미진 '난 원래 서울 시장할 생각 없었다. 지역구도 일산이다. 그런데 날 기소한 검찰이 쾌심해서 출마한다. 그런 날 지켜주신 노짱님. 자, 그러니까 노짱님을 사랑하고 한나라당을 미워하는 서울 시민 여러분, 날 안찍어주면 안되징~~' 이러고 있어요. 안그래도 첫 출발이 좋지 않은데 스스로 그걸 부각시키고 있어요.

왜들 저러고 자빠졌나? 곰곰히 생각해보니 기분이 나쁜 거예요. 왜냐?

지금 민주당의 주축을 이루는 범 친노는 아직도 자신들이 잘못한게 없다고 보는 모양이예요. 자신들은 잘못한게 없는데 대중이 워낙 x같다보니 막연한 안티 노무현 감정에 휩쓸린 상태에서 한나라당의 허상뿐인 이미지에 넘어갔다고 보는 거죠. 그러니까 -진성당원제든, 대중 정당론이든 정당화되기 힘든-시민배심원제로 쑈하고 노무현 1주기에 노무현 추모 정서 일 때를 틈타 한명숙 재판 건으로 반이명박 정서에 불을 붙이면 이길 수 있다고 자신만만해하는 모양이죠. 즉 '대중들이 정책과 시정 따위 알아 먹기나 해? 그런거 다 필요없고 감정 몰이 한판이면 끝이야. 그러니까 잘못한게 하나 없는 우리가 정권 뺐긴거지 뭐.' 이런 자부심에 철철 넘치나 봅니다.

전 누차 국개론을 x새퀴들의 논리로 주장해온 바 저의 일관성을 위해서라도 이번 선거는 포기하기로 했어요. 그리고 제가 아는한 대중은 아무리 멍청해도 최소한 자신을 멍청하다고 보는 집단 만큼은 가려 보는 눈이 있지요. 더 나아가 그런 집단에게 엿먹이기를 즐기는 아주 골치 아픈 존잽니다.

그러니까 이번 한명숙을 둘러싼 민주당의 행보는 단순히 친노냐 아니냐의 범주를 넘는 겁니다. 분당을 비롯한 노무현 당시의 폐해를 극복하고 새롭게 정당 정치를 강화할 계기를 마련할 것인가, 아니면 여전히 친노 주도 시절의 관성에 머무를 것인가를 선택하는 선거죠.

안타깝게도 민주당은 후자를 선택한 것 같습니다. 부디 결과는 제 예측과 다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