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의 탈당은 내가 개혁당에 입당할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그리고 그 후 김민석은 김민새로 불리우며 모든 정치적 자산을 상실하였다

그런데 남프에 연재되던 김민석의 퇴수일기에서 우회적으로 언급하던 이야기가 이번 부산시장 출마의 변에서 완곡하게 표현되었다
후일 밝힐 기회가 있을 것이며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하였다는 말이 키워드 일 것이다

그의 말과 정황을 본다면 당시 노무현으로는 도저히 이길수 없는 상황속에서 후보단일화 논의가 있었지만 노무현의 반대로 진척이 안되고 또한 성사가 될 경우 정몽준으로 단일화가 되는 경우 민주당이나 개혁세력으로서는 이회창 당선 못지 않는 재앙이었다

따라서 아마 민주당 극소수 중진들은 김민석에게 총대를 메라고 햇던 것 같고 결국 먼저 가 있었던 이철과 함께 후보단일화 협상을 성공시키고 노무현에게 나름 유리한 합의안을 도출 할 수가 있었던 것이다
사실 이철과 노무현은 뗄레야 뗄수 없는 관계인데 정몽준에게 가는것이 말이 되는것인가?
실제 대선이후 이철은 노무현에게 돌아와 부산 공천도 받고 철도공사사장도 하고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자리가 되지 않자 불만도 토로할수 있었다
김민석이가 지탄의 대상이 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인간적으로 하자면 이철이 더 비난을 받아야 하는데도

결국 이철은 노무현의 트로이 목마이고 김민석은 민주당의 고육지책이었던 것인가?
김민석이 정몽준에게 가면서 탈당의 변이 단일화를 성사시키고 돌아오겠다였다
정몽준 밑에서 한자리 한다는 것이 아니라 돌아온다는데 방점이 찍힌 것이다

다만 그것을 밝힐 수 없었던 것은 밝히는 날에는 민주당은 권모술수의 정당이 되고 김민석 자신도 좋은 평가를 받을수 없기 때문에 그런것 같다

아마 시간이 한참 흐른뒤에는 정확하게 2002년 민주당안에서 그리고 정몽준 켐프에서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알게 될 것이다
어쩌면 정몽준이 선거 마지막날 단일화깬 것은 이철과 김민석이 민주당과 노무현의 첩자라는 사실을 늦게 알았기 때문에 그들대문에 자신으로의 단일화가 안되었다는 것을 알게되었기 때문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