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이 한명숙 뇌물 수수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이번 재판으로 명확해진 것은 아닙니다
법적으로 1심은 무죄였지만 실체적 진실이 밝혀진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한명숙이 무죄일수도 유죄일수도 있지만 완전 무죄를 확신 할수 없는 이유는 애초에 곽사장을 모른다 만난적 없다고  부인했던 한명숙의 태도 그리고 곽사장과 상당히 친분이 깊은 관계임이 드러났고 적극적으로 자신을 해명하지 않앗던 태도등에서 무죄의 확신을 가질수 없습니다

다만 검찰의 이번 사건처리를 보면 아직도 구시대의 수사태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봅니다
검찰 조사에서나 재판정에서의 한명숙의 진술 거부권에 아무런 대책도 없이 철저하게 당하여 결국 한명숙의 진술의 허점을 통하여 범죄를 입증할 수 있는 이익을 취할수 없었습니다

둘째로 곽영욱에게 농락당하였다는 것입니다
분명 곽영욱은 애초에 한명숙에게 주었다는 말을 자의로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돈을 주었다는 정황을 총리공관에서 주었다고 하여 입증에 어려움을 가져오고 재판부로 하여금 합리적인 이유로 납득하지 못하게 할뿐 아니라 그나마 법정에서 진술을 번복하고 다른 여러가지 질문에도 코메디라 할만큼 오락가락 진술을 하여 본인의 진술의 신빙성을 떨어뜨렸습니다

누가 그의 변호사였는지 탁월한 능력의 소유자입니다

이러한 결과는 달라진 시대를 검찰이 수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나온 결과라 보입니다
노무현때의 교훈을 반성하지 않다는 증거이기도 합니다

즉 과거에는 정치인은 검찰에 걸렸다하면 그냥 밥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달라졌습니다
법원이 국민 배심원단을 비롯하여 법정 재판위주로 재판을 끌어가는 흐름속에서 이제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듯이 법정에서 판사앞에서 검찰은 범인의 유죄를 입증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고 이는 심슨 사건에서처럼 유능한 변호사에게 실체적 진실이 패하는 모습을 보고 때로는 판사 조차도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알면서도 반대로 판단할수 밖에 없는 재판환경을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번 검찰의 패소는 이런 법원의 흐름을 무시하고 기존의 관행대로 적당히 피고의 진술을 확보하면 유죄로 인정해주던 법원의 관행을 믿고 나갔던 어리석음의 결과입니다
뿐만 아니라 전직 국무총리라는 직분은 이것이 곧 정치적인 사건이 되리라는 것을 간과하고 정계 거물을 잡는다는 공명심에만 취하여
무리하게 나갔던 자승자박의 결과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