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고지순 사랑인가? VS 정신병인가?


난 솔직히 이 뉴스 외국에서는 자주 있을법한 일이기에 몇 번 그냥 지나 쳤습니다 그런데
오늘 SBS에서 대문짝만하게 톱뉴스로 다루자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인가 하고 클릭 했더니
의아하게도 국내에서 일어난 한국뉴스네요 그런데 더 기가막힌것은 단지 정신병 이라고만
치부하기에는 너무 지고지순 하다는거죠


요즘은 인스탄트 시대라 부부의 사랑도 역시 그리 깊다곤 할 순 없죠. 그래서 인지 결혼을
몇쌍 하면 이혼도 그에 못지않게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부부사랑의 척도가 얕으게 된것은
영화멜로물이나 TV 주말연속극 같은 성문화 향락방조의 영향이 컸을 거라고 저는 봅니다


이런 오늘날의 인스턴트 풍조와는 극명하게 대비되는..


남편시체와 7년 동거사건은 곁으로 보기에는 대단히 엽기적인 사건으로 보이는게 이론의
여지는 없지만 그러면서도 시누와 부인과 세 자녀들이 혼연일체가 돼 출퇴근 반복하면서
“아버지 다녀오겠습니다.. 여보 다녀 올께요” 이렇게 하기가 과연 ~ 쉬운 일이 겠냐고요?


그 밑바탕에 “남편에 대한 존경과 사랑이 없었으면” 절대 불가한 일이죠


더군나 부인은 직업이 약국약사로써 남편없이도 충분히 생활을 해나갈수 있을만큼 생활력도
충분히 있는 상태인데 “왜 그렇게 죽은 남편이 그들에게 절대적 이었나?” 의문이 든다는거죠


신앙이 너무 깊었을까요? 헤어짐이 정서상 용납이 안됐을까요? 나의 남편은 오직 당신뿐 &
세 자녀에게는 우리 아빠는 죽지않았어 아빠 다녀올게..이렇게 인사하고 매일 갔다고합니다


흡사, 믿는 신도들이 예수의 죽음을 인정치 못하는 그런 ‘네크로필리아’이었을까요? 그래서
시체의 부활을 지나치게 믿었던 걸까요?


하지만 이젠 놓아드려야 합니다 이젠 고만 보내주세요 죽은 넋(혼)도 떠나지 못했을 거예요


얼마나 남편을 사랑했고 아빠를 사랑했으면 약국과 집의 이름은 성서에서 ‘예수가 부활한 이후, 두 제자를 만난 곳’이라는 뜻의 단어였다고 합니다.. 다시 한번 명복을 빌어 드립니다!


엽기적이긴 하지만 요즘 뻑하면 이혼 툭하면 재혼을 반복하는 얕은사랑 곧 인스탄트 사랑의 요즘 세태와 비교할때 “지고지순의 사랑 같아보여” 본받을 점도 분명히 있다고 봅니다 (끝)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2236828

추천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