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박주선 의원. 자료사진 "난 정치를 안하면 안했지 분파적인 사람들과는 하기 힘들다고 봐. 친노는 지금도 하나도 안 변했어."

민주당과 '안철수 신당'의 갈림길에 선 무소속 박주선(광주 동구) 의원이 사실상 신당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박 의원은 12일 CBS노컷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최종 결정을 한 것은 아니지만, 친노와는 정치를 하기 어려운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안철수 의원의 신당 쪽을 유심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신당의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서도 "한 번 선택했으면 당을 살리는데 최선을 다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내 역할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런 언급들은 이미 신당행 결심을 굳힌 채 발표 시기만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막판까지 박 의원의 신당행을 만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에서의 '안철수 신당 바람'을 차단하기 위한 첫 시험대로 '박주선 영입 저지'에 나선 것.

이를 위해 중진인 박지원 의원 등이 나섰지만, 그닥 성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원 의원은 "지난 대선 때도 박주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을 위해 새누리당에 입당하려 한 전력이 있지 않느냐"며 "이번에는 좋든 싫든 새정치신당에 가게 돼 있다고 본다"는 말로 이같은 기류를 반영했다.

그는 "박주선 의원에게 여러 차례 연락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을 정도로 나를 피하고 있다"고도 했다.

옛 동교동계의 맏형격인 권노갑 민주당 고문도 지난 10일 박주선 의원을 만나, 안철수 의원의 신당행을 만류하면서 민주당에 들어가 역할을 하라고 조언했다.

박주선 의원은 그러나 "민주당이 맞는지 신당하고 같이 하는 게 맞는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정치인들이 명확한 입장을 밝히길 꺼릴 때 흔히 쓰는 상투적 표현이다.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신당 입장에서는 박주선 의원 영입에 공을 들이지 않을 수 없다.

현역 의원 2명의 미니 정당인데다, 호남 교두보 확보를 위해선 영입이 절대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초반 분위기와는 달리 정당의 틀을 갖춰갈수록 오히려 호남에서의 지지율이 빠지고 있다는 판단도 깔려 있는 만큼, 새정치신당으로선 이번 영입이 시급한 과제일 수 밖에 없다.

호남 유권자들의 투표 성향도 고려 대상에 포함됐음은 물론이다. 자신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당보다는 '정권 교체' 같은 큰 기대를 성취해줄 정당과 인물을 선택하는 성향이 강한 만큼, 안철수 의원에게도 압박 요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호남 지역 한 국회의원은 박 의원의 신당행과 관련해 "큰 소용돌이는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광주와 전남의 '비노' 또는 '반노' 성향인 기초 및 광역의원들은 아무래도 동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 상태인 박 의원으로서도 재입당해봐야 정치적 역할이 별로 없을 뿐더러, 당내 친노 그룹과 싸울 수 밖에 없다는 나름의 판단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안철수호에 최종적으로 몸을 싣게 된다면, 그의 지역정치 역량을 총결집해 민주당에 맞서야 한다는 점이다.

민주당의 '호남 아성'을 깨뜨리냐 마느냐를 결정할 정치적 사명을 짊어지게 되는데, 이러자면 '정치적 맹주'를 자처하는 박지원 의원과도 '맞짱'을 떠야 한다. 각별한 친분과는 별도로 한 치의 양보없는 대립각을 세워야 한다는 얘기다.

따라서 박주선 의원의 새정치신당행은 민주당의 분화를 이끌 촉매제가 될 수도 있고, 신당행 자체가 전북 지역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만약 중도 성향의 강봉균 전 장관까지 신당행에 몸을 싣는다면, 민주당은 다른 지역은 커녕 '텃밭'인 호남 사수를 위해 총력을 쏟아야 할 정도로 큰 도전에 직면하게 된다.

중앙 정치무대에서도 갈수록 입지가 좁아가고 있는 '제1야당' 민주당의 미래가 밝지만은 않아보이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http://www.nocutnews.co.kr/news/1183655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