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 등이 국민파업위원회를 구성해서 2/25 박근혜 정권 1주년을 맞아 국민파업을 할 것이라고 하네요. 
100만 민란을 주도했던 문성근도 이 운동에 핵심적 역할을 하나 봅니다.

--> 위의 파란색 마킹 부분.... 왜 '100만 민란'이라는 것을 거론했는지 모르겠네요. 어쨌든, 저 문장을 보는 순간 2002년 대선 당시 김대업의 이회창 후보 아들 병역 의혹을 제기했을 때 조선일보에서 이런 제목으로 보도를 한 것이 떠올려지네요.

"김대업은 전과자다"

조선일보의 노림수와 저 표현을 비교해서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2. 저는 민주노총이나 전국농민회총연맹이 파업을 하고, 이에 동조하는 국민들이 파업이나 시위를 하는 것은 국민으로써 당연한 권리임으로 국민파업 행사를 하는 것에 이의를 달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 파업에 대하여 당연한 권리이기 때문에 이의를 달고 싶은 생각은 없다? 이거 대단한 시혜라서  눈물이 앞을 가릴 정도네요.

눈에서는 눈물이 흐르는데 머리 속에서는 미란다의 원칙이 떠올려지는군요.

"당신은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으며 모든 발언이 법정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으며 변호사를 선임할 권리가 있다".....



3. 다만 파업을 하거나 시위를 하더라도 법을 준수해 주시고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말았으면 합니다.

--> 상기 2번과 연결하여 해석하면 아주 고약한 해석이 되죠.

파업이나 시위는 집시법에 의하여 법적 구성여건이 만족해야 됩니다. 즉, 이유야 어쨌든 법적 구성여건이 되지 않으면 그건 불법 파업이고 또한 불법 시위가 되죠. 그런데 법을 준수한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말라?


디즈레일리님은 파업이나 시위가 '법적 정당성을 확보한 상태에서 발생한 경우' 어떤 입장이신가요? 아래의 경우가 아닌가요?

"불편하지만 그들의 권리를 주장하는 것이라서 (설사 그 파업이나 시위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그건 인정해야 한다."


그런데 피해를 끼치지 말았으면 한다? 무슨 피해요? 이거, 예를 들어 버스 노조나 지하철 노조 등이 파업을 하면 '시민들의 불편을 담보 삼아' 파업에 대한 반대여론을 획책하는 무리들의 표현과 같은거 아닌가요?


그리고 파업이나 시위? 박근혜 정권에서는 모르겠지만 그동안 정권들에서 공권력을 동원하여 자행한 불법 역시 만만치 않습니다. 이명박 정권 당시 논란이 되었던 '용역 깡패 회사들' 아시죠?



4. 하나 더 당부 드릴 것은 이런 행사에 아기나 어린이를 대동하거나 동원하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 밀양송전탑 사건을 예로 들었는데 그 것에 대한 논지는 '코블렌츠님'께서 지적을 제대로 한거 있습니다. 코블렌츠님 주장의 요지는 이겁니다.(제가 다른 유사한 사건들과 함께 저의 주장으로 환치합니다.)

"왜 밀양송전탑을 건설하기 위하여 토지의 주인들(농민)이 왜 토지매입에 대하여 찬성을 해야 하는가? 평택미군기지의 경우, 평생 농업 밖에 모르는 사람들에게 보상금을 설사 두둑히 준다한들 그들이 생존력을 유지할 수 있겠는가?"


이 양반, 밀양송전탑 사건에서 많이 아팠던가봐요. 하긴, 그동안 길게만 썼지 주장 하나 제대로한 것 없으니 당연한 것이겠습니다만.


그리고 이어지는 논지.....는 유인구님이 제대로 지적하셨으니 그 것으로 갈음합니다. 




대략 이 정도면 님이 '동의를 표한 것'에 왜 제가 빈정대었는지에 대한 충분한 근거가 되나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