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길을 가다가 님 같은 길벗을 만나지 않았으면.


아크로의 몰매와 뭇매, 별칭 '멍석말이'는 타당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