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가 몇개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정계은퇴까지 몰리고 있는 사정을 보니 지난시절 노무현의 말폭탄이 가져왔던 위력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하게 됩니다.


노무현의 실패와 개혁세력의 실패는그 탓이 가장 크지요. 최고 수장의 부적절한 입놀림... 이거 어떡해볼 수 없이 일방적으로 코너에 몰리는 길이지요.  지금 안상수 꼴 보세요.  노무현 시기 전국을 장악한 반노현상도 거의 대부분 이러한 노무현의  사소한 입놀림이라는 요인에서 기인한 것이 상당부분이지 않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