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국참당에 유시민이 있고
이해찬은 시민단체를 표방하면서 시민단체에서 친노세력의 결집과 대장노릇하고 민주당내에서는 한명숙 안희정 이광재 등등이
있는데
결국 이들은 국참 시민단체 민주당내에서 전두환의 하나회처럼 인적 네트워크로 뭉쳐져 보이지 않는 거대한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고
봅니다
  ?
이번 선거 공천자 명단을 보면 충남 안희정 서울 한명숙이 경기 유시민이라는데 다 친노지요
거기에다 시민배심원단제를 도입한다는데 결국 일반 시민이 아닌 지역에서 말깨나 하는 시민단체 출신들이 배심원단이 되겠지요
시민단체 인사들의 대부분은 친노성향이고
그럼 기초단체장들도 결국 친노들이 공천을 받겠지요

언론사의 기자들 역시 지역적으로 영남 성향으로 친노가 앞도적으로 많다고 볼때 민주당이 도로 열우당  되는건 시간문제 아닐까요
그러면 자연스럽게 열린 우리당 시즌 2가 시작되는 것이고 이번 지방선거를 기회로 구 민주계를 숙청하고 민주당내에서 어느정도 기반이 확보되면 국참당과 당대당 통합으로 민주당을 접수한다는 시나리오가 가능해 지는데요

정세균이 당권을 지키기 위해 민주당을 팔아먹는 그런 상황으로 가는것에 대한 반발이 한화갑의 평민당 창당이 아닌가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