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idth="400" height="400" wmode="transparent" style="display:block;width:400px;height:400px;border:2px dotted #4371B9;background:url(./modules/editor/components/multimedia_link/tpl/multimedia_link_component.gif) no-repeat center;" auto_start="false" alt="" />


로자리아 버터필드 Rosaria Butterfield / 기독교인이 되기 전에는 "'예수'라는 단어가 목구멍에 걸린 가시 같았다"는

저자는 박사과정 중이던 28세에 레즈비언임을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36세에 뉴욕 시러큐스 대학 종신 교수가 되어 영문학과 여성학을 가르쳤으며, 프로이트와 헤겔, 마르크스, 다윈의 세계관을 추종했다. 레즈비언 파트너와 함께 살면서 에이즈 관련 활동, 아동 보건 및 문맹 퇴치 운동, 애완견 골든리트리버 구조 활동 등을 통해 힘없고 소외된 계층을 대변하려고 노력했다.



예수의 이름을 앞세워 정치 활동을 펼치는 '우파 기독교인들'을 경멸하던 참에 그들의 정체를 파헤치고, 그들이 쏟아내는 동성애자들에 대한 증오의 정치학을 연구하기 위해 1997년 어느 기독교 우파 잡지에 예수와 공화당의 정치 논리, 가부장적 삼위일체론을 공격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기사는 상당한 반향을 일으켜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의 편지가 쇄도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은 편지 한 통이 날아들었고, 이 편지는 훗날 그녀가 그리스도인이 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다. 


제네바대학 연구교수를 지냈으며, 2001년 결혼을 하여 더램개혁장로교회 사모이자 엄마로서 자녀들을 홈스쿨링 하고 지역사회를 돌보는 일에 헌신하고 있다.

저자 홈페이지rosariabutterfiel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