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의 외압설은 사실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당연히 강남의 영향력 있는 사찰에서 반정부적 태도를 보이는 명진 스님이 껄
끄러웠을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불교쪽에 있다고 봅니다 (안상수 외압이 잘못없다는 아님)
이명박 정권 들어서면서 부터 종교 편향시비로 부터 사이가 안좋고 전반적인 불교계 정서가 정권에 호의적이지 않는데 안상수가 뭘 믿고 저런 말을 하고 거기에다 명진스님을 퇴진 시키는 안이 실제로 가결이 되었습니다

그것도 총무원장 혼자 결정하는 것이 아닌 백명 가까운 중앙종회에서 상당한 표차로 말입니다
더욱 강남 봉은사 주지 정도면 조계종 내부 역학구도상 파벌의 지지없이 힘있는 사람의 지원없이 임명이 가능하지도 않지요

즉 명진스님 역시 불교계 파벌의 일원이라는 이야기지요

그러면 두가지 이야기가 가능해 집니다
조계종 파벌의 헤게모니 싸움에서 밀렸다라는 것입니다
안상수의 발언은 하나의 도화선이고 명진스님의 자기방어라는 것입니다

두번째로는 이쪽이 더 가능성이 있는데요
정권과 불교계의 거래라고 봅니다
솔직이 불교는 문화재 관람료 문화재 유지 보수비 템플수테이등으로 인해 일년에 천억이상의 정부돈과 국민의 입장료가 들어갑니다'

그런데 이 돈은 정부 감사를 받지 않는 돈이고 사찰 임의로 집행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정부가 맘먹고 이 부분에 칼을 대려 든다면 그리고 그것을 위해 조중동을 동원해 문화재 유지 보수비나 템플스테이등이 부정집행되는 것을 때리기 시작한다면 여론으로 몰매와 함께 그리고 정부의 감사를 맏게 되면 자유로이 사용하던 돈을 맘대로 사용할수 없게 됩니다

사실 템플스테이도 명목이 좋아서 그렇지 일년에 백억가까운 돈을 지원하지만 템플스테이는 불특정 신청자를 대상으로 돈은 돈대로 받아서 불교 의식과 종교 포교활동을 하는 것이지요
이것이 사실은 종교 편향적이지요

결국 중앙종회에서 직할사찰이 의결되었다는 것은 정부의 채찍과ㅣ 당근 (지금이대로와 예산증액이나 불교 숙원사업 (건물신축의 제한해제등)과 바꾸었고 직할사찰로 지정하면 종단 예산 늘어 좋고 총무원장들은 권한늘어 좋고
게다가 명진스님의 신자 불전함 수거 예산공개등 개혁으로 은근히 부담을 느끼고 껄끄럽게 생각하던 종회의원들 역시 찬성한것이라 봐야지요

따라서 아마 안상수가 원내대표에서 물러나고 정몽준이 사과하는 선에서 끝나고 직할사찰은 철회되지 않을 것입니다

불교에서는 당연히 시늉만 하는 반발을 하고 말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