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누가 법 공부 안한사람 어쩌고 해서 생각나는건데 법학개론 배울때 자인과 졸렌을 배운것 같은데 맞나 모르겠네요
사형제 역시 자인과 졸렌으로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당위와 존재 이 간극은 어떤 인간에게나 어떤 사회에서나 해결될수 없는 일이지요
우리 모두가 아는대로 세상은 당위로만 움직여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문제지요
때로는 당위 자체도 시대의 한계 사람의 한계 지역의 한계를 본질적으로 갖고 있으니까요
당위도 중요하지만 존재 자체도 그 나름 이유가 있거든요 

논어나 유교 경전을 보면 참 기가 막힌 좋은 이야기가 많지만 그 유교를 국시로 삼고 살았던 그리고 평생 그 경전 읽는 것을 업으로 삼고
수십만 이상의 양반 사대부들이 논어 맹자를 좔좔 외기까지 하고 살았던 조선이라는 나라가 그리고 양반이라는 사람들이 만들어논 역사 살아온 삶을 보시면 이런 사형폐지가 당연하다 아니다 이런 논란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냉정하게 말하자면 흉악범들 안죽인다고 인간의 존엄이 올라갈까요?
보통 사람들이나 범죄자들조차 아 그래 사형수 조차 죽일 권리가 없어 죽여서는 안될만큼 인간은 존귀한거야
이러면서 품격이 올라갈지 의문입니다

반대로 죽을 짓한 사람 죽인다고 뭐 인간의 존엄성이 떨어지는건가요
남의 존엄성을 짓밟고 연결된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에 상처를 낸 사람을 법 절차를 통해 죽이는것이 뭐 큰 잘못인가요?
그래보았자 10몇년동안 죽여야 할사람이 50명 밖에 안되더군요

우리나라 사법역사상 오심으로 인한 판결로 사형된 사람이 몇명이나 되나요
아 물론 한명이라도 억울하게 죽으면 안되지요?
하지만 인간사에서 억울하게 죽어가는 사람이 한둘인가요
인간이 하는 일이 잘못없는 일이 한두개인가요
멀쩡히 살아있는 인간을 냉동실에 넣거나 왼쪽 다리를 잘라야 할것인데 오른쪽 다리를 자르는 일도 심심치 않게 일어나는데요 뭘
그렇다고 병원 없앨수 없지요

이걸 심각하게 따지는 것은 밥술 먹을만한데 심심하기는 하고 지성인처럼 되고 싶은 사람들의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