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가 민주당과 국참당에 골고루 있는데요
민주당에는 안희정 이광재 백원우 서갑원 염동연등등 노무현 어려울때부터 있던 보좌관 참모출신들이 다수인데
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고 창당한 국참당에는 유시민 천호선 이병완등등 주로 참여정부시절 장차관이나 청와대 근무한 사람들이나 노무현이 후보가 된뒤에 참여한 그룹들이 다수이군요

어떤 이유로 이런 현상이 생긴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