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은 차치 하고서라도(뭐 개념도 멀쩡한 사람을 유빠로 만드는 사례에서 보듯 안드로메다로 가고 있어 거의 없다고 할 수 있지만), 설사 한명숙이 시장후보의 결격 사유가 있더라도 그 결격사유를 순식간에 덮어버리는 지능형 안티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계의 그 어떤 논객도 죄가 확정되어 구치소에 안치되어 구속수감된 상태도 아닌 사람을 죄인 취급하는 경우는 없습니다. 더군다나 지방선거의 꽃인 서울시장 자리는 죄를 확정받아 검찰수사가 정당했다는 것이 증명되지 않은 상태인 일국의 총리를 지냈던 그녀에게는 충분히 시도할 수도 있는 자리입니다.

1심에서 무죄가 나오더라도 검사측이 항소할 수 있습니다. 증거 불충분으로 1심에서 무죄가 나오면 검찰에서는 너무나 당연하게도  고등법원에 항소할 수 있습니다. 즉 검찰이 떡찰이어서 MB와 내통하고 있는게 뻔히 보이고, 1심 무죄가 언제든지 2심 유죄로 바뀔 수 있는 키를 MB가 쥐고 있다는게 전혀 보이질 않기 때문에 한명숙은 괜찮다는겁니다.1심의 무죄가 2심의 유죄로 또 최종심의 유죄로 확정되는 기간이면 이미 서울시장 임기 끝나있을 겁니다. 국고 낭비 걱정은 기우입니다.

you and i님 등 자칭 반유 표방한 사람이 일말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었다면 멀쩡한 사람들 몽땅 유빠로 몰아가면서 '유빠라고 씹어야 유빠라고 나온다'식의 염치없는 짓을 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한명숙은 1심에서 무죄가 나와도 민주당내 검증을 통해 당원 경선을 하는것에는 동의합니다. 그런데, 김민석 등이 주장하는 합의 추대는 이번에 민주당 서울 내주고 한명숙을 정계은퇴 시키자는 역계략이라면서 뜬금없이 친노 유빠 생각하는 척까지 하는 걸 보면 이분이 제정신으로 글을 쓰시는지에 대해 특히 유념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그동안 희안하면서 별 영양가도 없는 글들 읽느라 고생한 아크로 회원들은 유앤아이님의 글이 계속 이런 식이라면, 당연히 지능형 안티로 간주해야 합니다.

그리고 현재의 모든 정황 증거는 유앤아이님이 한명숙과 유시민, 친노세력의 지능형 안티라 말하고 있습니다.
3만 달러를 5만달러 진술 번복한 이유를 저렇게 황당하게 이야기하는 건, 한명숙이나 친노들에게 반신반의하는 사람들 마저도 그 생각을 번복하게 만들려고 용쓰는 것으로 예상합니다.

또한 곽영욱 전 사장이  의자 위에 5만 달러가 든 봉투 두 장을 두었다는 행위 자체가 누군가에게 전달할 목적이 있기 때문이 아니라면 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즉 그 자리에 있었던 누군가와 입을 맞추고 그 의자위에 봉투를 놓아둔 것이라고 주장하는 건, 검찰 주장에 수긍할까 싶은 사람 마저도 환장하게 만들려는 행위입니다.

현재 유앤아이님이 지지하는 사람은 유시민이 그 대상이거나 아니면 한명숙이 그 대상이거나 둘 중의 하나입니다.
그리고 유시민은 자기의 철천지 원수인것처럼 말하는데 이 말이 맞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분이 지능형 안티 행위로 한명숙이나 유시민을 지지하게 만들면서 친노를 역설적으로 띄우는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그리고 지금 뻘글로 도배하다 시피 하고 있는 유앤아이님과 역시 비슷한 지능형 안티짓을 하는 리버럴1님이 유시민과 한명숙, 더 나아가 노빠들의 열렬한 지지자가 맞다면 이분들이 아크로에서 지금까지 했던 일들이 모두 이해될 수 있습니다.

즉 유앤아이님과 리버럴1님이 한명숙->이해찬->국참당 유시민 일파 등과 연결된 지능형 안티라면(즉 국참당 쪽 사람입니다.) 이분들은 멀쩡한 사람들에게도 뜬금없는 친노 유빠 레테르를 붙이기도 하고, 별로 신빙성 없어 보이는 검찰 수사 일련에 대해서도 정황증거상 확실해 보인다식의 설레발 드립을 치며 다른 멀쩡한 유까들마저 자기들과 똑같은 무개념으로 만들려 애쓰려고 할 수 있습니다.

며칠전에 리버럴1님이 한명숙을 뽑느니 오세훈과 한나라를 뽑겠다고 발언한 것이  이를 뒷받침합니다.
이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와 맞물려 이번 지방선거 끝나고 모든 것이 깨끗히 정리 될 것입니다.
친노라는 기준을 지 멋대로 설정해서 멀쩡한 사람들을 유빠로 만드는 만행을 저질러 온 국참당과 연계된 지능형 안티들에게는 
개꿈과 같은 비웃음이 차례차례 그들을 기다리고 있을겁니다.
차라리 대놓고 유빠짓을 하는 것이 더 괴롭지 않다 느낄 정도로 그들이 괴로움을 느끼게 될 지는 의문이지만 말입니다. ^^
인과응보이고 사필귀정입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