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속 보이는 이야기가 되려나.

 

 요 몇 일 동안 원희룡 의원이 외부 일정에서 촬영팀이 붙어야 하는 상황이 되면, 나는 포스트잇을 받는다는 명목 하에 그리고 그 외에 별 시덥잖은 이유로 건택이 형이나 덕원이 형한테 붙어서 졸졸 외부 일정에 마실을 나가고는 했는데,

 

 대부분은 나가야 할 이유가 있다기 보다는 가면 일단 원희룡 국회의원이 있고, 다른 유명인도 만날 수 있을 때도 있고 해서 그냥 사람 얼굴 보는게 신기해서 따라나간게 대부분이다.

 

 그러다가 오늘 원희룡이라는 사람에게 새삼 감동을 받았다.

 

 간담회같은 자리였는데, 아마도 한나라당 당원인 것 같은 젊은 사람이 질문을 하면서 무상급식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를 꺼냈다. 갑자기 질문을 하려니까 긴장하셨는지 목소리가 떨렸는데, 자세히 들어보니 무상급식에 자신은 찬성하는데 원희룡 의원은 어떻게 생각하시냐는 질문이었다. 무상급식이 민주당의 이슈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나나 원희룡이나 그리고 오늘 본 이 젊은 사람 (그래도 나보다는 몇 살 많을거 같다.) 처럼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한나라당 당원도 많다. 특히 수도권 한나라당의 경우 그 비율이 더 높아질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 이야기가 문제가 된게,

 

 당시 그 곳은 강남 3구 중의 한 곳으로 서울에서 가장 유복하고 세금을 많이 내며, 세금이 낭비되는 것 같거나 포퓰리즘 분위기가 나는 것에 극도의 혐오감을 느끼는 지역이었다는 거다.

 

 나는 저게 지금 도와주려고 하는 이야긴지 원희룡을 망하게 하려는 건지 가물가물해질 정도였고, 원희룡 의원이 봤는지는 모르겠지만 뒤에서는 아줌마들이나 아저씨들이 삼삼오오 수군거리면서 재벌집 아이들한테도 무상급식을 해주어야 하느냐는 이야기를 꺼내고 있었다.

 

 아 망했다. 여기서는 무상급식 이야기를 꺼내지 말아야 하는 건가. 하고 있는데,

 

 원희룡이 마법을 보여줬다. 무상급식 이야기를 꺼내다가 사람들의 반응을 인식했는지 방긋 웃으며

 

 "그렇네요. 무상급식을 하면 재벌 아이들도 돈을 안 내고 밥을 먹을 수 있겠네요!"

 

 하고 모르던 사실을 발견했다는 듯이 말하자 사람들이 웃음을 터트렸다. 그 직후 원희룡은 얼굴 표정을 고쳐지으면서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낙인 효과로 인해서 교육 성과가 떨어지게 된다는 말을 하고는

 

 "무상급식을 정책을 펼 때, 3~4만원의 급식비가 부담이 되지 않는 재벌 아이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을 걱정하기 보다는 그 3~4만원을 내면서 손을 부들부들거리는 중산층과 저소득층에게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말하고 몇 마디를 덧붙였다.

 

 그런데 원희룡이 방긋 웃으면서 무상급식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순간 사람들이 고개를 끄덕거리면서 원희룡 지지자로 물들어갔다.

 

 신기한 것을 본 순간이었다.

 

 무상급식의 혜택과 가장 거리가 먼 사람들에게 무상급식 이야기를 하면서 그 사람들에게 지지를 얻는 것을 보여주었는데,

 

 만약 서울시민이 원희룡은 이런 식으로 만날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 아마도 그는 지금 꾸는 꿈을 성취해내고 말 거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