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이 와인잔을 들고 박수를 치고 뭐 정치인은 그럴수 있고 그래야 한다고 봅니다
우리 사회가 너무 적으로 나누어 적대감을 가지면 안되지 않나요
더욱 정치인인데 유력 언론사 기념행사에 간것 상관 없다고 봅니다

만일 그가 평소에 조선일보 폐간이나 안티조선을 했다면 모를까

그런데 문제는 지지자나 안티조선하는 분들의 반응이더군요
평소에 조선일보를 구독하는 사람조차도 경멸하고 국개라고 하던 분들이
조선일보는 박멸의 대상이라고 하는 분들이
노회찬이가 박수친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더군요

만일 자신들이 싫어하는 사람이나 정동영이가 가서 그랬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궁금했고
조선일보를 악으로 규정하고 적대시 하는 사람들이 노회찬 같은 진보의 대표성을 지닌 정치인이 갔다는 사실을 너무 쉽게 용납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진보 개혁이라는 곳ㅇ에서는 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이 트레이드 마크가 되어 버린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