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 닷컴 언론사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네이버의 뉴스캐스트가 3월 2일 개편됐습니다. 그동안 메이저 언론사의 경우는 트래픽(방문자수, 조회수)의 약 60%, 마이너 언론사의 경우는 약 80%가 네이버 뉴스캐스트를 통해서 발생했는데요, 


이번에 네이버가 각 닷컴 언론사에 전달한 2010 뉴스캐스트 규칙 가이드는 네이버 뉴스캐스트의 각 언론사별 톱에 등록된 기사는 각 언론사 홈페이지의 메인화면 톱에 등록된 기사와 동일하게 하고 링크는 각 언론사 메인 화면 페이지로 링크하도록 하며 네이버뉴스캐스트의 톱에 등록된 기사와 각 언론사별 홈페이지의 메인화면 톱에 등록된 기사가 동일하게 편집하도록 돼 있습니다.  또 네이버 뉴스캐스트의 섹션별 톱기사는 각 언론사별 섹션별 톱기사와 동일하게 하고 링크는 섹션 메인페이지가 아닌 기사페이지로 링크하게 하고 제목도 동일하게 하도록 하는데 링크는 섹션메인페이지가 아닌 기사페이지로 링크하도록 돼있습니다.


이에 따라 뉴스캐스트의 문제점으로 지적돼 온 기사의 선정성 문제 : 언론사들끼리 트래픽 경쟁을 하느라 난삽한 기사들을 마구 올려왔습니다.  베껴쓰기 문제 : 언론사들은 마감시간 전까지 기사를 생산하지 않는데도 그 시간 동안 뉴스캐스트에 서비스해야할 기사를 마련하느라 저작권을 위반하며 연합뉴스 등의 기사를 베껴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로 인한 저작권 위반 문제,  광고기사 게재 문제 등이 개편 이후 해소되긴 했지만  각 언론사들의 트래픽이 폭락해서 언론사들이 패닉상태에 빠졌습니다. 


메이저신문의 경우 뉴스캐스트 이전에 주간 방문객 수 400만~500만명에서 뉴스캐스트 실시 이후 800만~1천만명으로 늘었다가 이번에 다시 뉴스캐스트 개편이후 400만~500만 명으로 다시 줄었습니다.  마이너 신문들은 감소폭이 훨씬 커서 개편 이후 평균 60%정도 감소했습니다.  우리 나라 언론사닷컴들은 대부분 광고가 주된 매출원인데 이렇게 조회수가 반토막나 버리면 언론사들은 심한 타격을 입습니다. 

또, 뉴스캐스트 개편 이전에는 뉴스캐스트에 광고기사를 올려서 9시간 동안 유지하는 (평균 조회수가 10만 회 정도 됩니다) 대가로 기사 한 건당 500만원을 광고주로부터 받아왔고요.  (이중 20%를 홍보대행사에게 떼어줍니다.) 메이저 언론사닷컴의 경우는 뉴스캐스트에 광고기사를 올리는 경우는 매우 드물지만 기사를 한 개 올리면 1500만원 내외를 받아왔는데요.  심한 경우는 하루에 2개~3개씩의 광고 기사를 올리기도 하지요. 이렇게 해왔던 뉴스캐스트 광고기사 장사를 이제는 더 이상 못하게 됐습니다.  


뉴스캐스트 실시 이후 언론사들은 네이버 종속현상이 심해졌는데, 그동안 대책을 전혀 세우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선정적인 기사를 올리고 광고 기사를 올리고 베껴쓴 기사를 올리면서 뉴스캐스트에 빠져들어서 저널리즘의 본령을 훼손하며 자신을 갉아먹어왔죠. 자업자득입니다.  언론사들은 현재의 위기를 정면돌파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넷 생태계를 외면하는 네이버를 상대로 구조적인 모순을 개선하도록 압력을 넣는 동시에 저널리즘의 본령을 지키며 기사의 퀄리티를 높이고 다양한 플랫폼 전략을 만들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