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dispute&articleid=2010030209521655570&type=date

박지원 "DJ 컴플렉스 가진 YS 발언, 무시해도 돼"

김영삼 전 대통령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향해 또다시 칼날을 들이민 데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복심이었던 박지원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날선 역공을 이어가는 등 DJ-YS간 해묵은 갈등이 재연되고 있다.

박지원 의장은 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분(김영삼 전 대통령) 말씀에 귀 기울이는 국민이 누가 있느냐, 무시해도 좋다"고 밝혔다.

김영삼 전 대통령 역시 세종시 국민투표에 힘을 싣고 있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의 답이다.

그는 거두절미한 채 "실패한 대통령으로서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컴플렉스로 한 말씀씩 하는데, 무시해도 좋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박지원 의장은 지난달 26일 별도의 성명서에서도 "김영삼 전 대통령은 '김대중 대통령과 화해했다'고 하면서도 근거없는 막말과 거짓말을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장은, '지방자치제는 김대중이 단석했기 때문이 아니라 내가 했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언급(26일 한나라당 친이계 의원들과의 모임 중)을 놓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단식투쟁 결과로 오늘날 지방자치제가 도입된 것은 국민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김태정 전 검찰총장에게 김대중 비자금 수사를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주장도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몰아붙이며 "막말과 거짓말 행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잘못한걸 잘못했다고 콕찍어 지적하는 작업이 우리 정치에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바(특히 지역주의 문제에서), 박지원 의원의 김영삼 공격은 매우 적절한것 같습니다. 천지 모르고 날뛰는 인간들을 내버려 뒀더니 너무 엉망이 되었지요. 이렇게 따끔하게 회초리를 드는게 필요합니다.

특히 박지원 의원은 호남말로 하면 "곤조"가 있는 사람인데(일본말이려나?), 정치인으로서 역량은 좀 딸리는듯 하지만, 이렇게 거칠것 없이 한마디씩 해주는게 참 속시원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