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학사 역사 교과서 문제가 최근 이슌가 보군요. 교과서를 본 적도 없고 볼 여력도 없고(+본다고 딱히 지적질할 능력도 없지만..) 이게 기존의 뉴라이트 대안교과서와 비슷한 내용이라면, 교과서 속에서 일제시대의 긍정적인 측면이 (기존의 교과서들과는 달리)더 많이 부각되는 이유는 단순합니다. 친일을 미화하거나 친일을 조장하기 위한 의도가 아니라, 자본주의의 도입과정을 설명하고 그로부터 대한민국이 (공산주의가 아닌)자본주의의 바탕위에서 (공산주의가 아닌)서구 민주주의 이념을 수용하여 공화국 체제로 성공적으로 출범했다는 사실을 강조하는 게 포인트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근대화 과정 전체 나아가 그에 바탕한 국민국가 수립과정 전체를 긍정하는 서술로 일관하는 거고, 그래서 일제시대의 고통, 혹은 일본의 독톡한 천황제 파시즘이 빚어낸 제국주의 정책의 모순과 폐해보다는 오히려 자력으로 근대화를 이룩할 역량이 부족했던 낙후된 조선이 자본주의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일제의 식민통치가 필요악이었다는 전제를 깔고서 일제시대에 대해서 그다지 적극적인 가치판단을 안하려는 태도를 보이는 거죠. 그러니 뭔가 일제 시대를 미화하거나 친일을 조장하는 느낌을 받게 되는 거고..

근데 (일제시대를 바라보는 그런 태도에 관해서)이 양반들을 무작정 비난하기가 힘든 것이, 19세기 즈음에는 일본 뿐 아니라 서구 열강 모두가 세계분할을 위한 제국주의의 총력전에 뛰어들어 있었고(=근까 일본 아니래도 러시아 등등.. 에게 먹힐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그 무렵의 조선은 정치 경제 사회 모든 분야에서 총체적인 난국에 빠진 망하기 직전의 상황이었는데 그 책임의 상당부분이 급변하는 세계정세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국제질서의 흐름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보다 명나라가 망한 후 부터 바깥세상과는 일체의 교류를 끊고 소중화를 외치고 성리학적 세계관에 매몰되어 한결같이 망국의 길만 걷다가 급기야 세도정치속에 나라를 절단 낸 조선의 위정자들에게 있기 때문에, 아니 조선이라는 나라의 시스템 자체에 근본적인 문제가 내재해 있었기 때문에 그 당시 세계정세 속에서 조선을 바라보면 정말 먹힐만 해서 먹혔다는 한숨과 탄식이 나오는 측면도 분명히 있다는 거죠.

다만 이 양반들이 그렇게 "탈"민족주의적인 시각으로 일제시대를 냉정하게 바라보는 것과는 달리, 대한민국 건국의 과정을 서술하는 부분들에는, 가령 대통령병 환자 이승만의 그 기회주의적이고 얍삽한 행보들을 일관되게 미화한다거나 그당시 서구 열강들이 취한 제국주의 노선이 자본주의가 무르익으면서 나타났던 지극히 자본주의적인 현상이었기 때문에 신생 대한민국을 비롯해서 제국주의의 식민통치를 경험한 숱한 나라들, 또 제3세계 국가들에는 (반제국주의 노선을 분명히 천명했던)공산주의 이념에 우호적인 분위기가 팽배해 있었고, 그러니 공산주의가 대두한 배경에는 그런 열강들의 패권적 행태에 대한 반감이 가장 크게 작용한 셈인데 이런 당대의 분위기는 의도적으로 삭제한 채, 1990년 이후 공산주의 국가들이 몰락하면서 비로소 드러난 그 안습한 공산주의 사회의 현실들에 입각해 결과론적으로 공산주의는 악이요, 그것에 반하는 자유민주주의는 무조건적인 선으로, 심지어 그것을 교과서 서술의 일관된 방향으로 밀고가는 아주 (반공이념에 도취된)국가주의적인 시각을 여지없이 보여주고 있지요. 그러면서 입만 열면 객관적인 서술이니, 팩트에 입각한 서술이니 떠들다가 돌아서서는 또 온통 좌빨들 탓만 하고 있으니..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