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을 좋아합니다. 확실하지는 않지만 노사모사이트에 가입한것 같습니다. 참여정부가 한 일에 비해 지나치게 저평가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중동 등 족벌언론들이 비상식적으로 노무현과 참여정부를 깎아내렸다는데에 동의합니다. 노무현의 자살에 어이없었고 화났고 심히 짜증났습니다.(노무현에 대해서 말고)

그러나 저는 노무현과 참여정부의 경제성과에 대해 통계지표를 가지고 논쟁해본적도 없고, 크게 관심가진적도 없습니다. 노무현을 지지하기 위한 어떠한 활동도 오프라인에서 한적도 없으며, 그런 활동을 하는 주변 지인도 없는것 같습니다(추측). 노무현을 실제로 본적도 없으며, 노무현을 좋아하게 된 계기도, 노무현이라는 사람과 그의 정책을 유심히 살핀 끝에 내린 이성적인 결정이 아니라, 감성적으로 노무현이라는 인간의 매력에 끌린것 같습니다.

너는 노무현과 참여정부를 지지하느냐라고 누가 묻는다면, 일단은 그렇다고 말할것같습니다. 그러나 노무현과 참여정부가 잘했느냐라고 누가 묻는다면 쉽게 답하지 못하겠습니다.

분명 노무현과 참여정부는 부당하게 심한 공격을 받았습니다.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약한 권력을 지녔고, 스스로 자초했기 때문에 연민도 큽니다. 그러나,

노무현은 5년동안 대통령이었습니다. 공식적으로 노무현보다 더 큰 권력을 가진 사람은 없었습니다. 이건희? 조중동? 물론 실제 권력은 자본과 인적네트워크로 무장된 그들이 세지만, 어쨌든 노무현은 대통령이었습니다. 그의 마음먹기에 따라 수많은 관공서의 수장들이 바뀔 수 있고, 그에 따라 전체 공직사회가 움직일 수 있고...그에 따라 나라 전체가 움직일 수 있게 하는 힘을 노무현은 지녔습니다.

분명 자료를 찾으면 노무현시절에 심화된 양극화지표를 찾을 수 있을겁니다. 그리고 노무현시대에 (세뇌된)국민들이 양극화가 심해진다, 빈부격차가 심해진다, 경제가 어려운것 같다라는 말들이 어마어마하게 나왔습니다.

검찰의 수사가 마무리되지 못했고, 법원이 판결을 내리지도 않았고, 명확한 사실관계가 완전히 밝혀진 것이 아니지만
노무현의 부인, 노무현의 자식과 관련하여 박연차라는 중견기업사장의 돈문제가 얽혀있습니다. 여기서 뇌물죄의 법리를 가지고 논쟁할 필요는 없지요. 그러나 박연차라는 사장은 노무현의 부인, 노무현의 자식에게 후원금이든 생활비든 스폰서든...어쨌든 대통령의 부인과 자식과 돈문제로 얽혔습니다.

노무현의 지지자들은, 얼마되지도 않는 금액을 가지고, 예전부터 노무현을 후원해준 후원자의 돈가지고 문제제기하는건 옳지 않다고 항변합니다. 그리고 원래부터 박연차는 노무현집안을 도와줬기 때문에, 설령 정말로 노무현대통령이 부인과 자식의 돈문제를 인지했어도, 그걸 가지고 뇌물죄 운운하는건 지나친 모함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노무현 지지자들의 사고방식은 거의 모든 지점에서 비슷하게 작동합니다.

구민주당과의 분당과정에서도 노무현은 호남에서 힘이 없는 비주류영남개혁세력이었고
경제정책에 있어서도 기득권세력과 무관한 비주류대통령이었고
측근비리와 관련해서도 돈없는 약한 대통령이었습니다.


노무현은 분명 이전의 대통령보다 약한 대통령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대통령이었습니다. "너가 약해봤자 얼마나 약하냐"라는 말이 나올 수 있는 대통령이었습니다.

노무현이라는 대통령을 빽으로 두고 있었기에, 구민주당의 신주류와 한나라당일부, 유시민은 구민주당에서 열린우리당을 창당할 수 있었습니다. 구민주당 신주류와 한나라당일부, 유시민은 대통령 노무현이라는 든든한 지지자가 있었기에 50년 역사의 민주개혁정당임을 자부하는 구민주당을 깨부수고 열린우리당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노무현은 대통령이었기에 그나마 경제정책에 있어서 '개혁진보'적인 목소리라도 낼 수 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삼성경제연구소의 전략을 그대로 차용했다는 비판도 듣고, 좌파에게서 신자유주의자라는 낙인까지 찍혔지만, 여러 통계지표를 보면 복지를 신장시킨 대통령임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대통령이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노무현이 대통령이기 때문에, 그의 측근에게 파리들이 꼬인것입니다. 박연차같은 사람이 노무현부인, 자식, 그리고 측근에게 어째서 돈을 건냈을까요. 순수한 선의로 훗날의 생활비를 위해 보태쓰라고 돈을 건냈을까요? 한나라당 정치인에게도 무차별적으로 돈을 살포한 박연차는 노무현의 부인과 측근이 과연 "노무현"의 부인과 측근이 아니었으면 그들에게 돈을 건냈을까요? 노무현이 전혀 몰랐다는 것을 사실이라고 가정한다해도, 노무현은 몰랐으니, 그의 가족과 측근이 탐관오리 부정부패한 나쁜 사람들이고, 노무현과는 전혀 무관한 일이 될 수 있을까요? 법적으로는 그렇다칠 수 있어도 과연 정치적으로 그럴까요?


노무현은 대통령이었습니다. 약한 대통령이었지만, 그래도 대통령이었습니다.
그가 마음머기에 따라 나라는 얼마든지 다른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만약 많은 노무현 지지자들이 말하듯,
"노무현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었어도 별로 달라질것은 없다. 특히 경제는" 이렇다면,
정치의 존재가치를 부정하고, 선거로 권력을 선택하는 행위 자체에 대한 부정이됩니다. 어차피 누가되든 다 똑같다면 굳이 노무현을 선택할 이유가 없지 않을까요. 그나마 깨끗하고 잘할 수 있으니까 노무현인가요?

노무현 지지자들이 말하듯, 구민주당은 대통령도 손쓸수없는 구제불능의 정당이라면,
그런 구제불능정당을 깨버리고 151석의 과반여당 열린우리당을 탄생시킨 노무현의 힘은 어디서 나온 것일까요.
50년 역사를 지닌, 호남이라는 확실한 지지기반도 가지고 있던 구민주당을 박살내버린 노무현의 힘으로, 구제불능의 구민주당을 바꿀수는 없었을까요(저 구민주당지지자 아니고, 전라도사람도 아닙니다...주민번호 10으로 시작합니다)

대통령의 측근, 가족에게 왜 똥파리들이 꼬일까요? 측근, 가족, 똥파리들만 나쁘고 대통령은 고결하고 완전무결한가요? 과연 대통령의 권력이 아니라면 그의 측근과 가족에게 똥파리들이 꼬였을까요? 무엇이 어찌됐든, 측근과 가족과 돈으로 똥파리들이 엮였다면, 정치적으로 도의적으로 대통령이 잘못한거 아닐까요?



보수세력과 조중동의 과도한 공격, 그에 대해서 저도 노무현을 옹호했고, 화가 많이 났습니다. 어쩌다가 좀 실수한걸로 보이는데 잘됐다 걸렸구나라는 심보로 인간쓰레기를 만들고 정신나간 사람들처럼 노무현을 공격하는 것을 보면서, 어이없었고 화났고, 확 다 쓸어버렸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유치할수도 있지만, 전두환, 노태우는 뭐야 젠장할...이렇게도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노무현과 참여정부를 포괄적으로 지지하거나 따뜻하게 바라보는 사람들이 주로 모인 사이트에서
"노무현은 약했다", "조중동이 국민들 세뇌시켰다, 노무현은 진짜 잘했다", "경제관련해서는 경제는 어차피 따로 놀기 때문에 대통령이 누가되든 거기서 거기다, 이회창은 뭐 잘했겠냐?" "노무현이 박연차관련해서 잘못된점 하나없다"
이런 식의 주장을 하는 것은 과연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