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에 올린 논문 소개 글인데, 이덕하, 비고, 박하고래님 등, 재미있어 할 분들이 있을 것 같아서 올립니다.

--------------------

http://www.asanet.org/press/20100223/Evolution_and_Intelligence.cfm

지적 능력과 정치적 성향, 종교에 대한 태도, 일부일처제에 대한 태도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Social Psychology Quarterly에 실린 최신 논문.

스스로 매우 진보적(liberal)이라 여기는 사람들의 평균 아이큐는 106, 스스로 매우 보수적인 사람들의 평균 아이큐는 95. 비슷하게 전혀 종교적이지 않다고 여기는 사람들의 평균 아이큐는 103, 반면 매우 종교적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의 평균 아이큐는 97이라고 한다.

저자들은 이렇게 되는 이유를 evolutionary novel이라는 아이디어에서 찾는다.

인간은 원래 태생적, 내지는 생물학적으로 자기 자신과 가족만 아는 보수적인 존재인데, 낯선 사람에게도 좋게 대하는 등의 아이디어는 지적인 사람이 아니면 잘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 인간의 원래 성향에 반하는 "evolutionary novel"한 아이디어는 지적인 사람들이 먼저 받아들인 다는 주장.

마찬가지로 저자들은 지적인 사람일수록 아침형 인간이 아니라 야행성인데 (데이타로 검증된 얘기라고 함), 그 이유는 원래 사람은 자연의 섭리에 따라 해가 뜨면 일어나고 해가지면 자는 존재였는데, 인공적 빛에 의존해 밤에도 깨어있는 것은 일종의 evolutionary novel이라는 것.

또한 인간은 어떤 행위자를 사건의 원인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어서, 자연현상의 배후의 원인으로 신을 믿는다는 것. 더 지적인 사람일수록 이런 인간의 일반적 성향에 반해서 신이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는 것.


ps. 참고로 저는 리버럴, 무신론자에 야행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