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안와서 그냥 지르는 뻘글임다.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404541.html

위의 기사가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소재는 제가 졸라리 까대었던 유시민이지요 ^^.

1. 오세훈 시장(한나라당)은 야권 후보가 난립한 가운데 벌인 가상대결에서는 46.1%로 1위에 올랐다. 이 경우 한명숙 전 총리가 24.8%, 유시민 전 장관이 10.5%,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4.5%로 뒤를 이었다.

이 여론조사에 흥미있는 부분은 유시민이 서울시장 후보로 포함시켜서 시뮬레이션 했다는 건데 의외로 유시민의 득표율이 형편없습니다.
다들 짐작하시겠지만 이런 결과의 이유는 사표심리겠지요. 민주당 효과가 유시민에게 갈수 있는 표를 한명숙이 가져가게 하는 겁니다. 서울시장 선거가 다가올 때 쯤에 이런 경향은 가속화되겠지요.

이를 바탕으로 보면 현 대권주자 유시민의 지지율도 거품이 상당히 있어요. 대선이 다가올 때 사표심리로 인해 유시민에게 갈 표가 민주당에게 상당수 쏠릴 겁니다. 개인적인 예측인데 참여당 후보 유시민으로 대선 박치기하면 딱 문국현이 얻은 표 나올 겁니다.
 
결론은? 민주당 브랜드의 힘 생각보다 대단하다는 겁니다. 2002년 대선 노무현 덕분에 이겼다고 박박 우기시는 분들은 위의 결과를 눈에 새기실 필요가 있어요.

2. 그러나 서울시장 출마 결심을 굳히고 있는 한 전 총리가 야권 단일후보로 오 시장과 맞붙으면 오 시장이 47.2%, 한 전 총리가 38.1%로 격차가 9.1%포인트로 줄어들어 ‘야권연대’ 위력이 만만치 않을 것임을 보여줬다. 유 전 장관이 단일후보로 나서면 오 시장이 48.9%, 유 전 장관이 33.8%로 나타났다.

여기서도 재미있는 내용이 보이죠. 한명숙으로 단일화될 시 38.1% 유시민으로 단일화될 시 33.8%입니다. 
결론은? 유시민이 안티가 졸라리 많다는 거죠 ^^. 한명숙에겐 표를 주어도 유시민에게 표를 주지 않는 사람들은 오세훈에게 갔을까요? 아니죠. 오세훈에게 간 표는 1.7% 정도 나머지 2.6%는 기권했네요. 이 수치는 유시민은 싫은데 차마 한나라당에 표를 줄 수 없는 유권자들을 의미하겠죠.

p.s. 아 그런데 지역독점 막겠다는 참여당이 왜 수도권에서 기웃거리고 있나요 ㅋㅋ. 이재정 경기도지사 나온다던데 이게 멍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