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에는 어른들께 세배를 드리고, 세뱃돈을 받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이 세뱃돈 때문에 고민을 좀 했지요.
세뱃돈을 받자니 굴욕감을 느끼고,
안 받자니 돈이 탐이 나더란 말입니다.
한편으로 안 받는다고 하면 어른들이 기분나빠하실 테고요.

그래서 제가 어른이 되어 세배를 받으면,
세뱃돈은 주지 않으리라 결심했습니다.
세뱃돈 대신에 새해축하금을 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세뱃돈이나 새해축하금이나 그게 그거 아니냐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이건 세배의 댓가가 아니거든요.
새해를 맞은 기쁨에 더하여 더욱 기뻐지라고 축하금을 주는 것이니까요.
그래서 조카들이 제게 세배를 하지 못한 경우에도 새해축하금은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