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동지적 관계를 유지해왔던 무소속 안철수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6·4 지방선거에서 경쟁적 관계를 형성할 기류가 흐르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안 의원이 장하성 고려대 교수에게 서울시장 출마를 요청한 것이 알려지면서 드러났다.

안 의원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소장인 장 교수는 참여연대 경제민주화위원장, 고려대 경영대학장을 지내며 시민사회와 학계에서 모두 이름을 떨친 진보적 학자여서 안 의원이 추구하는 ‘새정치’에 부합하면서도 중량감까지 갖춘 몇 안 되는 인사로 꼽힌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12일 “장 교수는 개혁적이고, 호남 출신이고, 서울에서 지명도가 있는 데다 특히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아 득표력을 갖춘 만만찮은 후보자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물론 장 교수 본인은 “나는 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며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안 의원이 서울에 ‘필승카드’를 제시하려 한다는 사실만으로도 박 시장과 대결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안 의원이 지난 2011년 서울시장 재보선에서 50%의 지지율로 고공행진을 하다 지지율 5%에 불과했던 시민운동가 출신의 박 시장에게 후보를 양보했던 상황을 생각하면 완전히 달라진 양상이다.

앞서 안 의원의 신당 창당 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 윤여준 의장도 보도전문채널 뉴스와이 ‘뉴스1번지’에 출연해 “박 시장과 안 의원 간의 개인적 관계는 개인적 관계일 뿐이고 공적으로는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며 서울시장에 강한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윤 의장은 “수도권 성적이 굉장히 중요하다. 수도권 승리에 역량을 집중하는 것은 우리도 마찬가지”라며 “상식적으로 수도 서울에서 당연히 후보를 내야 하고, 광역은 최소한 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정치권 일각에선 박 시장의 재선 성공이 대권 반열에 오르는 지름길이라는 점 때문에 안 의원이 독자후보를 내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는 시각도 있다.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출입기자단과의 오찬에서 “안 의원이 ‘박원순 떨치기’를 하는 것”이라면서 “안철수 신당에서는 박원순 시장을 떨쳐내면 민주당에서 차기 대선 후보가 없어진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나 “안 의원이 서울에서 후보를 낸다는 것은 박 시장을 떨어뜨리겠다는 의도”라고 잘라 말했다.

게다가 안철수 신당이 호남과 수도권 등 야권 우세지역을 주로 공략하고, 민주당 출신 인사들을 광역단체장 후보로 접촉하는 데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다.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389538800515290004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