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png

다음.png
유투브.png


노무현은 절대적인 존재도 아니고 결함이 많은 자입니다. 특히 저는 노무현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들이 더 싫습니다.
그러나 운지 표현에 대해서 몇 마디 해야겠습니다.

마치 노무현은 예외가 되어야한다는 주장처럼 보이는 것은 오해입니다. 혹 누군가가 '쩔뚝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였는데 나는 거동이 불편한 사람을 완곡하게 표현하였다고 주장한다면, 그것은 뻔뻔한 주장이 아닌가요? 운지가 그냥 평범한 언어로써 취급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운지라는 용어의 대중화와 저명성은 문제가 되는 일부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나 '일간베스트'라는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도 많이 사용되고 연예인들이 잘못된 용례가 문제 된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운지가 대중화되고 저명해지는 과정에서 '단지 떨어져 죽었다'를 완곡히 표현하기 위하여만 알려져있나요?  대표적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운지만 검색하여도, 일베나 민주화라는 연관검색어가 뜹니다. 인종주의자와 지역차별주의자들, 정치적으로 미숙하고 성숙함이 떨어지는 일부 사용자들이 자주 사용되는 이호성 야구선수를 이용하여 마치 '호남인들은 살인에 무감각하고 도덕적으로 죄책감을 느끼지 못한다'의 느낌을 주는 동영상도 운지만을 검색하여도 나옵니다.

흐르는 강물님의 주장이 자가당착입니다. " 운지라는 말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무슨 패륜이나 저지른 것처럼 또는 운지를 금지어로 만들려고 하는 시도나 운지라는 말을 홍어나 이런 인종주의 발언과 동격에 놓는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
운지라는 말은 고유 한국어 어휘도 아닙니다. 최민수가 등장한 광고에 나온 雲芝泉(운지)는 구름버섯을 일컫는 말입니다. 과연 순수하게 운지를 隕地로 이해하실 분이라면 한문과 사학에 능통하신 분이시겠지요? 운지천 광고를 인용할 정도라면 운지가 저명화되고 대중화되는 과정을 모르시진 않으셨을텐데요?

운지 사용은 자유이나, 그것이 노무현의 자살을 조롱하고 비아냥거리기 위해서 쓴 용어임을 부정하지 맙시다. 김대중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을 쓴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의 반발을 살 수 있는 만큼. 노무현을 조롱하고 비아냥거리기 위해 쓴 운지 역시. 친노 성향 사용자들의 반발을 살 수 있다는 것은 모르셨다는 말씀이신가요? 글 내용 자체도 친노 성향 사용자를 자극하기 하려는 목적이 분명한 글인데도 말이죠.

제가 운지 검색을 통해 쉽게 발견한 동영상입니다.
http://blog.naver.com/totoro890907/90186688307
http://blog.naver.com/se174/20201229550

홍어와 김치년은 인종주의적 발언임을 인정하시면서 운지는 가볍고 위트있는 발언으로 위장하지 마세요. 사용하셨다면 사용했다고 떳떳하게 쓰고 친노의 반발을 받으시면 됩니다. 호남과 관련없는 노무현이 단지 민주당계라는 이유로 운지가 호남 비하와 같이 위처럼 사용된다면? 운지에 대해서 한번 다시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