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을 하는가 ?

열린 토론을 표방하는 듯한 이사이트에 관심을 보이고 글을 올리는 분들은

일단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고, 생각도 많고, 그리고 다른이들은 어떤 생각들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 또한 많은 분들 아닐까 싶다.

다들 읽기 좋아하고, 자신의 생각이던 책에서 빌린 생각이던 자신의 의견을
나름대로 격을 갖추어 제시 만한 자신감도 있고..

그러다 보니 대게 자의식도 강하고..

 

치열한 자존심 싸움하는 것도 나쁠 것은 없다고 본다.

제대로 격식을 갖추어 치고 받으면 싸움이 치열 수록 구경하는 재미도 더하기 마련이니..

그러나 싸움의 내용과 형식이 쟁점을 중심으로 생각을 논리적으로 주고 받는게 아니라,  

난데없이 똥이 굵나 똥이 굵지로바뀌면 싸움에 승자는 없다.

뒤집어 사람들만 있을 뿐이다.

모처럼 마련된 토론장엔 똥냄새 맡고 날아온 파리들만 왱왱 거릴뿐..

 

곳을 찾는 분들은 사실 이런 이야기 필요 없을 만큼

이미 두번 경험하신 일일테지만 굳이 다시 거론하는 것은

토론 좋아하고, 논리적인 분들에게 하고싶은 말이 그래도 있기 때문이다.

 

토론에 성실하게 임하되

너무 심각하지는 말자는 것이다.
이기려고만하지 자는 것이다.

심각한 주제라고해서 어깨에 잔뜩 힘주고 꼬리를 치켜 뜨야하는건 아니지 않는가 한다.

이왕이면, 하루 이틀 하다가 것이 아니라면, 즐기면서하자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토론에 참여하는 모든사람들이 일정 수준의 표현 방법을 갖추고 있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이 있다고하여 이슈와는 관련이 없는 표현 방법의 서툼을 공격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안되니 엉뚱한 우격다짐을하는것 못지않게 졸렬하다는 말씀 드리고싶다.

 

많이 아시는 분들이, 아시는 분들께 유연한 자세를 가지면 좋지 않을까 싶다.

이기고 지는게 목적이 아니라 다양한 시각에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게 목적 아닌가 한다.

 

조금 다른 이야기이지만 한마듸 덧붙이고 싶은 것;
가장
못난 사람들은 세상일 안다는 팔짱끼고 냉소하는 사람들이다.

자기가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는 모르고 다른이들의 작은 잘못에 대해 이죽거리는 이들.

폼잡고 있다가 똥냄새가 풍기면 아연 활기를 띄는 것이 그들이다.

안타까운 것은 이들은 나름대로 공부는 한적이 있어(냉소적 태도의 근거) 
태도만  긍정적으로 바꾸면 작지만 쓸만한  재주가  있다는 것이다.

아무리 빼어난 냉소도 어리숙한 참여보다 못하다는 것을 그들이 알았으면 싶다.

 

다른 사이트들은 어쩐지 모르지만 나는 새로 생긴 사이트가 지향하는 바가 마음에 든다.

앞으로 많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그리하여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고 싶다.

말만하고, 의견만 들어주기를 바란다면 블로그가 있지 않은가 ?

생각과 다른 의견을 개진하여 주는이가 없다면 무슨재미로 토론을하겠는가 ?

이런 멍석을 깔아준 분들께 감사드리는 마음에 드리는 말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