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4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광폭행보가 정가의 중심에 섰다. 새누리당의 텃밭인 대구와 ‘친노의 심장’인 봉하마을을 잇따라 방문한 데 이어 인재 영입 작업 성과도 가시권에 들어오는 모습이다.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영입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안철수 측 신당의 ‘인물난’이 해소되면서 지방선거 준비가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안 의원은 8일 오전 대구 시내의 한 카페에서 지역 언론인들을 불러 ‘신당 설명회’를 개최했다. 안 의원측은 최근 윤여준 의장 영입으로 ‘전력’이 보강됐으며, 안 의원의 창당준비기구인 ‘새정치 추진위원회’는 이날 설명회에서 ▷양당구도 변화 필요성 ▷지역주의 극복 등을 내세우며 ‘안철수 신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안 의원은 대구 일정을 마치고 경남 김해 봉하 마을로 이동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다. 이같은 안 의원의 광폭 행보는 지방선거에 대비한 ‘인재영입’ 작업과 동시에 진행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오 전 장관 영입은 ‘성사 단계’란 관측이다. 오 전 장관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부산시민들이 원하는 길을 따라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 의원 측에선 “긍정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성사되기 직전”이라고 말했다. 오 전 장관은 최근 여론조사(부산시장)에서 새누리당 후보(서병수)와 박빙차 2위로 나타난다. 새누리당의 심리적 고향인 부산시장 자리가 안 의원측 인사로 채워질 경우 후폭풍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안철수는 영도에서 당선됐어야 한다’는 민주당의 공격과, 새누리당에 대한 ‘견제’란 두가지 의미를 동시에 쥘 수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심상치 않자 새누리당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새누리당 핵심 관계자는 “부산 민심을 다잡지 않으면 경남권 민심도 함께 흔들릴 수 있다”면서 “경선 이벤트를 통해 여권 지지자들의 결집을 견고히 다져가거나 거물급을 차출하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권 내 부산시장 후보 난립도 문제다. 현역 의원 가운데엔 서병수ㆍ박민식ㆍ이진복ㆍ유기준 의원과 원외 인사인 권철현 전 주일대사 등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당 관계자는 “당 내에서 파악한 설문조사 결과로는 오 전 장관이 앞서는 것도 있고 서 의원이 앞서는 것도 있다”면서 “비등비등한 상황이기 때문에 경선 이벤트로 이슈를 띄워야 한다”고 했다.

전날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한 박민식 새누리당 의원의 측근은 “야당에서 ‘단일화 이벤트’를 통해 지지율을 끌어올린다면 여당에서는 ‘경선 이벤트’로 여권 지지자들을 결집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췄고 오는 17일 출마 선언을 하는 서병수 새누리당 의원의 측근은 “이미 참모들은 경선 준비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측 경남도지사 후보로는 지난 대선에서 안철수 캠프 공동선대본부장으로 활동한 김성식 전 의원(한나라당)이 거론되고 있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부산시장으로 김 전 공동선대본부장을 검토했는데 오 전 장관의 영입이 90%에 이르면서 경남 쪽 다른 선거(경남도지사)로 출마할 것 같다”이라고 밝혔다.

이들 이외에도 강봉균 전 의원과 박선숙 전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의원, 원희룡 전 새누리당 의원 등도 안철수 측 신당의 영입 대상 인물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안 의원측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던 김종인 전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쓸데없는 질문이다. 전혀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강봉균 전 의원과 강동원 의원도 안 의원측이 영입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40108000420&md=20140108103357_AT





엄청난 광폭행보네요
오거돈 영입해서 부산까지 승리한다면?
엄청날듯~
그렇게 미국진출 노리며 고생한 박진영이 싸이보는 심정이 될지?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