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의 양극화를 주장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소득의 분포함수입니다.
이 분포를 얻기 위해 사용하는 자료는 근로소득규모나 종합소득규모입니다.
그런데 지하경제의 규모가 290조 정도라고 합니다(경향신문 2013년 3월 3일).
2012년 국세청 국세통계 근로소득자 소득총합이 471조(1,540만명) 라고 합니다.
종합소득총액은 849조(435만 명) 라고 합니다.
약 22%의 소득이 전체 소득확률분포를 만들 때, 빠졌습니다.
근로소득자만 고려할 경우, 61%입니다.

만약, 소득이 양극화되어 있다라는 결론을 유추한 분포가 지하경제에 의한 소득을 빼고 얻은 분포라면, 그 결론은 명백하게 확인이 더 필요합니다.
또, 위의 22%나 61%를 형성한 사람들이 두 양극의 소득평균의 중앙에 위치한 인구수를 높이는 역활을 한다면, 양극화라는 결론은 틀린 결론이 됩니다.

다수의 사람이 소득이 양극화 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것과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공무를 수행한다거나 양극화를 근거로 특정 세력을 평가한다거나 할 때 전혀 다른 양상이 되겠지요.
소득의 양극화는 그 근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수의 사람이 소득양극화 사회에 살고 있다고 인식하게끔 하는 행위는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양극화 되어 있는지 아닌지는 저도 확증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양극화 되어 있다는 주장은 근거가 부족합니다.
그러니 양극화를 전제로 무엇을 주장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주장을 다수의 사람이 인식하도록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