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rrible盧빠.png


엠팍 눈팅하다가 공포스러운 노빠의 안철수 저주를 봤습니다.

글을 보니 한심스러운 점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1. 일단 노무현이 YS시계 차고 거들먹거린 사실, 정몽준과 연대한 사실은 이 노빠의 머리속에서 지워졌나봅니다.

말이야 바른 말이지, 노무현과 정몽준과의 이념적 거리는 문재인과 안철수와의 거리보다 멀면 멀었지 가깝다고 생각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당선 뒤에는 많이(?) 가까워진 것 같기는 합니다만.

그런 정몽준과의 연대를 시도했을때도 일부 비판하는 무리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야권에서는 그냥 넘어갔습니다. 통진당류는 뭐라 떠들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거니와, 속된 말로 대권 따먹는 것이 중요하지, 이회창보다야 월드컵 특수를 누리던 신선한 이미지의 정몽준이 젊은이에게 잘 먹혀서 '이건 민주당스럽지 않다'고 단일화 자체를 반대한 사람은 없었습니다.

당선 뒤에도 그의 국정 운영이 순수했다고 볼 수는 없었습니다. 현실정치의 한계와 여러 제약때문에 이해 못해줄 것도 없지만, 절대 순수? 했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여기서 자세히 언급하기는 입 아플 지경이니까 넘어갑니다.

보기에 따라서 기회주의적이라고 비판할 여지도 충분하고, 한편으로는 주어진 자리에서 나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해 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사실들을 기억에서 지워버리면 곤란합니다.

2. 안철수가 당선가능성만 보고 움직인다는 것도 어이가 없습니다. 세대분할과 야권 통합이라는 무리수까지 두어가며 선거 치룬 것이 1년이 조금 넘었는데 이 노빠는 벌써 기억하지 못합니다.안철수가 하면 비열한 득표전략, 문재인이 하면 탁월한 선거전략...

대권을 노릴 정도가 되면 이런 저런 정치적 계산을 아니할 수가 없습니다. 소수 진보정당도 아니고 자기 색만 내세워서 대권 따먹을 정도면 새누리는 이미 소수정당이 되었을 것입니다. 

3. 기회주의 잡탕 이야기하는데, 열우당 개판 10쓰레기 정당을 빼먹으면 섭섭합니다. 하긴 그들 시각에서는 호남 토호도 기회주의 잡탕이겠군요. 노무현 퇴임후 노무현 비토하던 자칭 친노들이 한둘이 아닙니다. 그들 중 다수가 아직도 민주당에 있습니다.
민주당을 싫어해서 하는 말이 아니라, 가장 이념적으로 잡스런 정당이 현재 민주당입니다. 이것은 팩트입니다. 그들이 말하는 빅텐트가 민주당 자체가 아닌가 합니다.

4. 그들이 말하는 '지지'가 무엇일까요? '지지'와 '이용'을 분리해놨는데, 저처럼 우파 보수 성향에게는 이해할 수 없는 표현입니다. 그들이 말하는 지지란 영화 타짜의 대사처럼 '화투(정치인)와 내(유권자)가 하나되서 내(유권자)가 화투(정치인)가 되고 화투(정치인)가 내(유권자)가 되는 몰아일체의 경지'를 말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건 상당히 위험한 정치관입니다. 그러한 일체성을 강조하는 집단으로는 제3공화국 시절의 나치와 지지자들간의 관계, 이슬람형제단, 아바이 수령님과 인민 뭐 이런 것을 들 수가 있는데 한결같이 극단적이고 전체주의적 성향이 강합니다. 

우파 보수가 노빠들을 한심하게 보면서도 한편으로는 위험하다고 느끼는 이유가 바로 위와 같습니다.

5. 압권은 글 마지막 부분, 

'그의 목에 칼을 들이대어서라도 시대 정신을 겁박해야 합니다...'

시발 졸라 무섭습니다.

노빠들의 사상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들은 사실 민주주의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민주주의는 모든 사람으 정치적 견해의  등가라는 대전제에서 출발합니다. 개나소나, 가방끈이 길건 짧건 소득이 많건 적건, 투표소에 혼자 들어가고 1장만 들고 갑니다. 그들은 사실 이것이 불만입니다. 하도 민주타령을 해대서 대놓고 부정은 못하지만, 그들의 속마음은 '국개론' '노인폄하' 등으로 여러차례 들통났습니다. 그들은 자신도 1표일 뿐이다라는 사실을 일종의 모욕으로 받아들이고 못견뎌합니다. 자신의 정치적 견해는 수준높고, 너희들은 개새끼이며, 따라서 나, 우리의 의견이 더 많이 반영되는 것이 '노빠식 민주주의'고 그러한 소망이 실현되는 것이 '인터넷 민주주의'입니다.

안철수가 대통령이 될지 안될지 모르겠으나 당선된다 하더라도 저 글을 쓴 노빠는 안철수 지지자 중 소수집단이 될 것이 뻔합니다. 저런 류의 노빠의 시대정신으로 대통령이 될 수 없습니다. 결과적으로 안철수 지자중에서 소수집단이 안철수를 움직이겠다는 소리인데요, 그것이야말로 민주주의에 반하는 것입니다. 다수 지지자의 견해를 따라야지 저런 정신나간 노빠의 시대정신을 쫒다간 그야말로 폭망입니다.

노빠들 보면 가끔 불쌍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상대적으로 소수의 열렬한 유권자 집단이 있는데 절대 다수의 동의는 못 얻고, 권력은 손에 쥐고 싶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