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중 강성 노조 중 하나인 현대차 노조 파업에 대하여 좌파매체지인 레디앙에서 이런 기사를 올린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임금이 낮은 노동자들의 부러움을 사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표에서 보듯이 2008년 이후 현대차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률은 대체로 물가상승률 수준이었고, 현대차 사측이 챙긴 당기순이익 규모와 상승률에 턱없이 못 미친다. 2009년에는 경제 위기를 이유로 기본급은 동결됐지만 오히려 사측의 순이익은 2008년의 두 배가 됐다! 

구분2008년2009년2010년2011년2012년
소비자물가상승률4.7%2.8%3.0%4.0%2.2%
현대차 임금인상률

(통상급대비)

4.6%(기본급 동결)1.6%4.0%4.45%5.4%
현대차 당기순이익

(전년대비증가율)

1조 4479억 원2조 9615억 원

(104%)

3조 4762억 원

(17%)

4조 7409억 원

(36%)

5조 2734억 원

(11%)

△자료: 소비자물가상승률 - 통계청, 현대차임금인상률 - 한국노동사회연구소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예, 맞아요. 회사가 이익이 나면 노동자들에게 일정부분 돌려줘야죠. 그거, 동의하지 않는 사람 거의 없을겁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코레일 노조 투쟁 관련하여 민노총이 단식투쟁을 하겠다고 선언하고 나섰네요.


 노조 활동, 중소기업에 근무하면서 노조의 보호(?)는 커녕 경영자의 막무가내식 횡포에 시달리면서 전전긍긍하는 봉급쟁이들에게는 '먼 나라의 일' 같지만 실제 이런 노조 활동이 중소기업 근무자들에게 직접적인 이익을 챙겨주지는 못하더라도 사회의 노동운동에대한 공감대 형성에 일정부분 기여, 노동자들의 권익 향상에 기여하는 것은 '팩트'일겁니다. 아니, '팩트'지요.


그런데 그 노조운동에 대하여 일관성이 있어야지요. 현대차 파업 시에는 '이익의 일부를 덜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파업을 하더니 코레일 파업에는 한해 오백억 적자가 나는데도 연말성과급 백억을 받는 것은 물론 임금동결하겠다는 공사측의 방침이 맞서서 6.8% 인상안을 주장하는 것을 넘어 불법 파업?


현대자동차 파업 당시에 레디앙의 주장이 '정권이 경제위기의 고통을 노동자에게 전가한다'라고 했는데 그렇다면 현재 민노총의 단식파업은 노조원들의 월급봉투를 국민의 혈세로 충당하겠다는 심뽀 아니면 무엇인가요?



이 구역질나는 민노총의 꼬라지를 보면서 예전에 '홍세화와 단병호'가 이르기를, '한국 노조도 멕시코 노조 꼴 날까 염려스럽다'라고 했던 것이 기억납니다. 민노총..... 한국 노동자들을 공멸의 장으로 앞장서서 이끌어가는군요. 참, 잘하는 짓이예요.


레디앙의 기사머리글인 '경제 위기 고통전가 공세에 파열구를 낼 현대차 임금 인상 투쟁은 정당하다'를 그대로 돌려줄까요?


'적자나는 기업에서 나홀로 배두드리는 이기적인 노조의 파열구를 낼 코레일에 대한 박근혜의 조치는 정당하다? 왜? 내 세금 절약해 주니까'


그러니 진보 너희들이 맨날 3% 지지율 밖에 얻지 못하는겁니다. 에이구~ 문국쌍과 친노만큼 한심한 종자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