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현충원에서 박정희묘 참배와 관련해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데요.... 안철수는 노무현의 묘에는 참배를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정치공학적으로만 본다면 안철수가 친노에게 각을 세우고 있다는 것이며 행위로면 보면 안철수는 DJ의 적자, 그리고 문재인은 DJ의 사생아의 친구입니다. 



안철수가 2002년도 DJ의 의중을 알았겠습니까...라는 의문이 듭니다만.... 한화갑의 발언을 모를리 없고 그렇다면 안철수의 속내는 저도 모르겠습니다만 안철수는 DJ의 적자, 그리고 문재인은 DJ의 사생아의 친구 쯤 되겠네요. 



동서화합 = 증오의 정치 종식...이 2002년도 DJ의 바램이었으니까요.



물론, 안철수의 속내를 저도 알지 못하니까 저의 제목과 같은 판단이 '맞다'라고 주장하지는 못하겠습니다만 저의 판단의 맞고 그름에 관계없이 닝구님들 머리 속은 한결 복잡해지겠군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습니다만 제가 밤의주필님에게 언급한 것처럼 '안철수 현상은 미래 한국의 극우 쏠림에 대한 징조일 수도 있으며' 그렇다면 '호남차별의 정도'는 다른나라의 경우에서 보듯 인종차별, 사회적 차별은 그 국가의 극우쏠림과 비례해왔으니까요. 최근에 일베의 클론격 사이트인 숫컷닷컴은 호남차별 및 여성차별(제목에서 암시하듯)을 노골적으로 표방하고 나서면서 성업 중이라는 것이 그 방증이지요.




제가 아크로에도 기술했습니다만 노무현이 정치 일선에 나서면서 처음 동교동계를 방문했을 때 '김상현'이 '부산 출신이면 저쪽으로 가야지 왜 이쪽으로 왔느냐?'라는 술회에서 노무현이 '지역분할구도'에서 동교동계를 먼저 방문한 것이 순수하게 보이지 않을 뿐더러.... (물론, 저는 노무현의 분당 자체는 어쩔 수 없다...라는 입장을 여전히 견지하고 있습니다만) 그동안의 친노들의 정치행태는 적대감을 기본으로 호남을 정치적 볼모로 잡는 정치 행위 이상 이하도 하지 않았으니까요.



아래 한화갑의 발언의 일부를 발췌합니다. 제가 햇볕정책에 국한되어 판단한다면 DJ 다음에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었어야 했다...라고 주장했었는데(그 이유는 이미 설명했으므로 생략) DJ는 아마도... 자신의 평생의 신념 중 하나인 햇볕정책이 지속되기를 바래는 마음에서 한화갑의 주장대로 하지 않았을까요?



물론, 이런 주장에 대하여 우리 친애하시는 종교인님들은 '그렇다면 대연정 제안은 비난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라고 반문하실텐데.... 그 반문에는 굳이 대응하지 않음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아무리 설명해드려도 못알아드시거나 못알아듣는 척 하실테니까요. ^^


001-한화갑의 증언.png

(전문은 여기를 클릭) <--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하여 검색해보았는데 이 주장이 '허위'라고 주장하는 것은 발견을 못하여 팩트라고 판단, 글을 올립니다. 만일, 거짓이라면, 친노와 마찬가지로 한화갑도 'DJ팔아먹기'를 하는 것이겠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