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불법파업이 28일 집회를 기점으로 서서히 동력을 잃어 가는 것 같군요. 사필귀정이고 정의의 승리라고 생각합니다.
아직 속단하기 이르지만 정부의 원칙적인 대응이 서서히 힘을 얻고, on line과는 달리(이제는 on line에서도 밀리기 시작합니다) off에서의 여론은 철도노조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하게 돌아가는 것 같더군요. 시간 싸움에서도 철도노조가 불리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만약 박근혜 정부가 이번 철도노조 불법파업을 어설프게 봉합하려 들거나 타협을 한다면 저는 그 날부로 박근혜 지지를 철회할 것입니다. 이번 기회를 공기업 개혁의 발판으로 삼아 부당한 공기업 노조의 반발과 저항을  분쇄하고 효율적인 공기업 개혁을 임기 내에 이루어 주길 바랍니다.

철도노조는 이번에 전략적으로 안이하게 대처해 궁지에 몰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먼저, 과거 정권에서 파업을 승리로 이끈데 도취되어 이번에도 관성적이고 구태의연하게 파업을 섣불리 시작했습니다.
두번째로 박근혜 정부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과거 정부 같이 표만 의식하는 줄 착각했습니다. 박근혜가 원칙과 법치를 강조하는 것을 예사로 들은 것이죠.
세번째로 야권의 대선불복 분위기에 편승해 정국을 너무 안이하게 해석했습니다. 자기들이 무리한 요구를 하더라도 야권이 편들어 줄 것이고 야권의 지원만 잇으면 쉽게 이길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실제로 민주당을 비롯한 대선불복세력들은 자기들 편을 들어주었지만, 중도세력들이 철도노조파업에 아주 부정적으로 돌아서버려 대세가 바뀌게 된 것이죠.
네번째로, 제가 볼 때 가장 전략적인 잘못을 저지른 것으로 생각하는데, 파업을 너무 오래 끌었습니다. 파업이 장기화 되면서 코레일의 방만한 경영과 철도노조의 철밥통 지키기가 국민들에게 적나라하게 드러날 수 있는 시간을 준 것이죠. 국민들이 자기의 혈세가 철도노조의 배불리기에 쓰인다는 사실을 알고 초반의 동정 여론에서 이젠 철도노조에 분노를 쏟아내는 형국으로 바뀌어 버린거죠. off의 여론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택시기사, 버스기사들에겐 철도노조의 근무여건과 연봉을 보면 상대적 박탈감을 넘어 분노를 자아내게 하죠. 인간이란 어차피 상대적으로 차별적 대우를 받는다는 느낌을 받으면 그 상대에게 분노를 폭발시키는 속성이 있죠. 이건 1차원적이고 본능적이었어 강력합니다.
철도노조는 애초에 3일간의 파업을 상정하고 계획했던 모양인데, 이것이 정부의 강경한 원칙 대응으로 차질을 빚은 것입니다. 3일만에 정부가 타협으로 나오고 파업도 철회했더라면 국민들이 코레일의 방만한 경영과 철도노조의 철밥통에 대해 자세하게 알지 못하고 지나 갔을텐데 20일이 훌쩍 넘은 지금은 그 실태가 적나라하게 까발져져 버렸고, 각종 토론회에서도 철도노조를 옹호하는 측이 정부 옹호측 패널에게 무참하게 쳐발리고 있으니  시간이 갈수록 철도노조는 곤궁에 쳐하게 된 것이죠.

철도노조의 철밥통의 단면이 최근에 또 드러났군요. 저도 이 정도인 줄은 몰랐는데 갈수록 태산입니다.
1. 파업으로 징계받은 사람들이 징계 취소가 이루어지면 징게받은 기간 동안의 임금 외에 통상임금의 200%를 위로금으로 받았다고 하네요. 세상에 저런 조항이 버젓이 임단협에서 노사가 합의하고 시행했다니....   저러니 철도노조가 마음 놓고 불법파업을 하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저 조항이 노무현 정권 시절 이철이 코레일 사장으로 있을 때 노사가 합의된 것이라고 합니다. 이철이 이번에 철도노조파업을 지지하고 금일봉도 노조에게 주었다고 하지요. 이런 인간이 코레일 사장을 했으니 코레일이 이 지경이 되었지요. 저런 인간에게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하는데....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3122516165478191&outlink=1
2. 코레일 직원(철도노조원)의 74%는 공무원연금 대상자라고 합니다.
공무원 연봉보다 1,100만원이나 높다고 하니, 철도노조나 철도노조를 옹호하던 사람들이 공무원들은 공무원연금 혜택을 받지 않느냐고 항변했지요. 그런데  자기들의 74%도 공무원연금 대상자임은 숨겼던 것입니다. 2005년 철도청에서 코레일로 전환할 때 2004년말까지 입사자들은 그대로 공무원연금 대상자로 인정하주기로 해서 이렇게 된 것이라고 하는군요. 각종 혜택(공무원 연금, 정년 보장)은 공무원 수준으로 받고, 연봉은 1,100만원 더 받으며, 각종 복리후생도 공무원보다 유리하면서 약자 코스프레가 웬 말입니까? 
이래도 철도노조를 옹호하고 싶습니까?

박근혜 정부는 이번 기회에 코레일을 확실히 개혁해서 국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공기업 개혁의 시발점으로 삼고 공기업 개혁에 박차를 가해 주기 바랍니다.

* 참고 : 철도노조 주장에 대한 정부측의 재반박 내용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12/29/0200000000AKR20131229059100002.HTML?input=1179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