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 성향을 밝혀준다면.
민노총 특히 대기업노조를 무척 싫어하는 입장입니다.
지인이 자동차 부품업을 대구에서 하시는 데.
대기업 자동차 메이커가 어떻게 중소기업을 삥띁는 지.
그리고 암묵적 가해자가 대기업 자동차 노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중소기업 노조는 다는 그렇지 않지만 대기업 노조의 하위 먹이 사슬위치에 있는 경우를 현장에서 몇번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한노총이나 민노총에 대해서 상당히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90년대 중반 즉 imf 이전에는 고등학교 졸업후에 9급공무원으로 시작하는 사람들이 지금보다는 많았습니다.
9급이나 공무원에 대한 인기가 지금과는 달랐죠.
생활고에 그만두고 사기업에 취직하는 사람들도 심심치 않게 있었습니다.
그 당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던 친구들중 아직도 현직에 있는 사람이 좀 있습니다.
철도청에 근무했던 친구도 있습니다.

이제는 철도청에서 철도공사로 바뀌었죠.

하고 싶은 말은 이겁니다.
우연챦게 실질적인 임금에 대해서 친구들끼리 이야기 한적이 있는 데.
복지나 보너스등이 철도공사에 근무하는 친구가 월등히 높습니다.

머 이게 철도공사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전 우리나라 공기업의 문제가.
대우나 혜택은 사기업 그것도 대기업 수준보다 높거나 같게, 신분상 안전도는 공무원급으로 받고 있다고 봅니다.
경영상의 회계도 국가가 보증을 해주는 것과 비슷하니 적자에도 무감각하다는 겁니다.

솔직히 전 철도노조의 민영화 저지 파업이 일반 서민을 위한 거라고 보지 않습니다.
민영화에 파생되는 신분상의 불안감이 주요 원인이라고 봅니다.

그래서 항상 생각한 건데.
공기업이 꼭 흑자를 내야 하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복지차원에서 접근한다면 필수적인 공기업은 적자가 나도 문제가 안된다고 봅니다.
다만 합리적인 적자와 이걸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한전을 예를 든다면.
선업용 전기 요금을 당장 가정요수준으로 누진제를 맞춘다면 그 적자 폭이 엄청나게 줄어들겁니다.
우리나라 기업의 전기 절약도는 공장에서 보면 정말이지 최악입니다.
머 전기요금 현실화 시키면 물건 값이 올라간다고요?

해외보다 더 비싼게 받는 한국 대기업이.. 정말로 전기 값이 싸서 물건값 낮추어 받고 있다고 보지 않습니다.

그리고 왜 꼭 공사화나 민영화를 해야 하나요?
아예 공무원조직으로 돌리면 신의 직장이라는 말이 안나올거라고 봅니다.
효율성이 떨어진다고요?

솔직히 지금 공사가 효율성이 얼마나 높다고 보시나요?
민영화도 문제고 지금의 효율성도 문제라면 아예공무원 조직으로 돌리는 것도 방법이라고 봅니다.
우수 인재가 안들어 온다고요?
지금 공무원 지원인재는 우수인재가 과거보다 월등히 많아졌습니다.

전부 다가 안된다면.
의료,전기,가스,상수도,철도등 사회생활의 필수 불가결한 기관부터 공영화로 다시 환원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