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부인 하원미(31) 돈방석에 앉았네요


추신수 : “조금만 더 고생해라. 이제 다 왔데이. 꼭 보상받을 끼다.”
하원미 :“누가 보상 받을라꼬 고생하나? 내는 괘안타. 지금도 좋다.”


추신수 부인 2014년 갑오년 새해에  돈방석에 앉았네요


그러나 따지고 보면 꼭 돈 자체가 행복은 아니예요 진짜 행복은 희망인거죠
그래서 '1380억원 잭팟'을 터뜨리기 훨씬 이전인 10년간이 더 행복했던거죠


여담이지만 거액이 생긴뒤로 오히려 덜 행복해지는 경우는 얼마든지 확인 또 재확인 해볼수 있어요. 가령, 복권 당첨자가 거액 때문에 규모가 깨져서 오히려 이전보다 더 불행해 졌다거나 고생할때는 그래도 행복했는데 이제는 살만하니 바람 났다거나 이런 일 왜 일어날까요


바로 행복이 희망에 있다는걸 보여줍니다. 가난해도 가치관을 가지고 있으면 불행하지않아요. 또 작은집에 살아도 채무가 없는사람은 행복해요 즉 규모가 행복이란걸 보여줍니다


사회나 국가도 마찬가지죠


지금 대한민국은 철도노조다 뭐다하여 국가적인 혼돈에 휩싸여 있어요 지도자는 지도자대로
국민은 국민대로 사분오열 찢겨지고 상처투성이예요 믿음, 소망, 사랑을 주지 못하고 있어요


이럴 때


지도자 : “조금만 더 고생해라. 이제 다 왔데이. 꼭 보상받을 끼다.”
국민들 :“누가 보상 받을라꼬 고생하나? 내는 괘안타. 지금도 좋다.”


이런 대화가 필요할려면 무엇이 제일 중요하지요?
신뢰죠. 부부든 정치든 사회든 다 동일 한 겁니다!


그런데 한국사회는 이게 깨진거 같아요 정말 큰일이예요
2014년 병오년에는 어느 한쪽의 일방독주 이젠 정말 없었으면 좋겠어요



마무리로 “외국에서 국위선양하는 추신수 파이팅^^


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3/12/28/13093330.html?cloc=nnc&total_id=13504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