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구헌날 노조 혹은 노동계를 쥐어팰 때  언급되는 노동 생산성이라는 지표가 어떻게 계산되며,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에 대해서 좀 궁금해 져서 질문을 올립니다.


잠깐 (5분) 인터넷을 뒤져서 알아본 바로는 계산 방법이 여럿 있는것 같던데요.  먼저 단순하게

  

     (노동 생산성) =  (GDP, 국민 총 생산량) / (총 취업자수) 


요렇게 계산하는 방법이 있는것  같더군요.  즉, 취업자(노동자) 1인이 국민 총생상량에 기여한 정도라는 의미인것 같은데요.  


(1) 근데 이 숫자가 낮다고 노동자들에게 문제가 있다고 몰아세우는 건 좀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요? 


국민 총 생산량에 기여하는 요소가 노동 (취업자) 하나만 있는건 아니잖아요. 오히려 기업가나 지도자들이 잘못된 판단이나 투자를 하는 바람에 홀라당 날리게 되는 경우가 더 많을 것 같은데요. 이를테면 시장의 포커스는 SUV쪽으로 움직이는데 혼자 소형차에 집중 투자 한다거나... 스마트폰이 대세인데 피처폰에만 몰두한다거나. 


거칠게 비유하면 1부리그 최하위팀 골키퍼에게  (팀의 총실점) / (경기수) 를 가지고 실력 없는 키퍼라고 몰아세우는 그런 느낌이 거든요. 아니면 류현진이 한화에서 9승밖에 못했다고, 그저그런 투수라고 몰아 붙인다던가.



(2) 게다가 GDP 의 계산 방법은 (GDP, 국민 총 생산) =  (GDI, 국민 총 소득) 이라서


    GDP = GDI =   (국민들의 총 임금 수입) + (기업의 이윤)  + (이자소득)  ...


이렇게 알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극단적인 두 경우,(a) 모든 국민들이 월급을 아예 안 받고 그 금액이 100% 기업의 이윤으로 돌아가는 경우랑 (b) 모든 기업들이 이윤을 포기하고, 모든 수입을 직원들 (임원포함) 월급을 줘 버리는 경우 .. 양쪽 모두 노동 생산성은 동일하게 계산될 것 같습니다.


즉 직원들의 월급 수준은 (즉 기업의 총 매출에서 얼마만큼 기업이 이윤으로 가져가고, 얼마만큼 월급으로 주어버리는가)  저렇게 계산된 노동 생산성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할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위에서 계산된 (노동 생산성)을 가지고 직원들 월급이 너무 많다고 호통치는건 아주 불합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직원 월급이 0가 되더라도 생산성은 똑 같을테니) 



(3) 다르게 계산하는 방식이라고 하더라도, 이를테면 좀 더 미시적으로 봤을 때 공장에서 (판매가 - 재료비) / (총 노동시간)  이렇게 계산하더라고 하더라도 위의 (1), (2)의 지적에서 별로 달라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질문은 

   (A) 제가 위에서 말한 계산식이 실제로 통계청에서 사용하고 있는 방식이 맞는 건지 하는것 입니다.

   (B) 만약 그렇다면 제가 지적한 내용들이 맞는건지 하는 것 하고요.  

   (C) 마지막으로 이 지표 말고 진짜로 노동자들의 숙련도 같은 것을 측정할 수 있는 다른 지표가 있을 까 하는 질문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