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신당이 민주당의 대안이 될거라는게 여러 여론조사들을 통해 장기간 확인되고 있다. 민주당의 사망은 확인 절차만 남아있을 뿐 이제 돌이킬 수 없어 보인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한 때 새누리당을 밀어내고 정권을 교체하는 것 자체가 가장 큰 진보이고 절대절명의 과제였던 적이 있었다.  그런데 그 과제는 이미 97년 김대중과 노무현의 연속 집권으로 완결되었고 역사속으로 사라진지 오래이다. 이제는 정권교체와 + @, 즉 정권교체만으로는 부족하고 어떤 정권교체이냐를 더 중요하게 따져 묻는 시대이다. 안철수에 대한 지지는 바로 그 +@ 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이다.  

사실 정권교체 자체는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닥치고 야당지지표를 과반수로 만들기만 하면 된다. 그러나 정권교체는 어떤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 정권을 교체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 그게 바로 +@ 이고, 정권교체보다 훨씬 더 어려운 고난도의 미션이다. 야권은 정권교체만을 떠들었을 뿐 +@ 에 대해 전혀 설득하지 못했다. 집권해서 뭘 할지 설득하는 건 박근혜가 더 잘했고, 승부는 거기서 결판이 났다. 

지난 총대선 패배의 이유는 선거를 주도한 친노들이 새누리당 집권저지와 정권교체라는, 이미 1997년에 종료된 낡고 식상한 과제를 다시 꺼냈기 때문이다. 목표가 다르면 전략도 달라진다. 정권교체만을 지상목표로 삼을 때 영남땅따먹기와 야권연대 전략은 합리적일 수 있다. 그러나 그것들은 + @ 가 아니다. 도대체 영남땅따먹기와 야권연대가 국민의 일상과 무슨 상관이며 무엇을 해줄 수 있단 말인가? 그래서 진 것이다.

안철수신당이 교훈으로 삼아야할 지점은 바로 여기에 있다. 단순히 정권교체만을 목표로 삼으면 친노민주당과 다를게 없다. 오히려 그 목표 아래 움직이는건 친노들이 훨씬 더 잘하고 전매특허와 같다. 역설적이지만 친노들은 그것만 너무 잘해서 패배한 것이다. 정권을 교체하려면 무엇을 할 것인가가 아니고, 정권을 교체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가 안철수가 붙들어야할 화두여야 한다.

그러면 +@ 란 무엇일까? 

사람들은 1987년하면 박종철과 6월항쟁만 떠올린다. 6월항쟁 끝나고 아무 일도 없다가 직선제 대통령선거 치러졌는줄로만 아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 7월부터 9월까지 무려 석달동안 전국을 휩쓸었던 임금인상 대투쟁이라는 엄청난 사건이 있었다. 6월항쟁은 헌법을 바꾸고 민주화를 쟁취했다. 그러나 헌법 조문 몇개 민주적으로 바뀐게 서민들에게 해 줄 수 있는건 아무것도 없다. 경제민주화라는 실체가 없는 정치민주화는 허상이다. 6월 항쟁 끝나자마자 서민들의 소득분배 개선 요구가 봇물처럼 터져나온 것이 과연 우연이었을까?

어쩌면 1987년은 한국 현대사의 축소판일지도 모른다. 6월항쟁이 정권교체로 상징된다면, 2013년 오늘은 6월항쟁이 막 끝나고 어수선한 1987년의 어느날일지도 모른다. 전두환이 항복하자 야당정치인들과 거리의 시민 학생들이 '모든걸 다 이뤘다' 고 집으로 돌아갈 때, 각자의 직장에서 뭔가를 준비하던 사람들이 있었다. 혹시 안철수를 불러낸 사람들은 그 사람들이 아닐까? 변한것은 당시 머리에 빨간띠 두르고 닥치고 임금인상 구호를 외치던 것에서 이제는 제대로된 정당과 선거와 정책을 통해 구현되기를 바라는 것 뿐이지 않을까?

어쩌면 87년에 비유한 내 주장은 좌좀식 망상에 헛발질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더 이상 절차적 민주주의만으로는 누구도 만족시킬 수 없고, 단순정권교체는 식상한 정치상품이라는 사실이다. 더불어 안철수는 그것을 넘어서는 +@를 보여주지 못하면 실패할 거라는 것 이거다.

안철수는 과연 '정권을 교체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 에 대한 대답이 준비되어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