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컴퓨터가 어제부터 갑자기 인터넷접속기능이 오락가락해서 퇴근후에 오늘 늦게까지 공유기와 컴퓨터를 손 보느라 이제야 제대로 들어왔습니다.
죄송!!!!

이자문제에 앞서서 피노키오님이 말한 것 에 대하여 몇가지를 말하고 싶습니다.

첫째로 아나키스트 이론에 이지에 관한 확고하게 뚜렸한 이론은 없습니다..
제가  노동없는 자본에 관하여 여러가지를 생각한 것 중에 하나가 이지문제입니다.

둘째로 아나키스트 이론에서 경제에 관한 것은 주로 공동체문제입니다. 권력구조에 매이지 말고  공동체속에서 생산하고 분배하되 자유로운 개인의 생활을 누리자는 것입니다.  아나키스틀은  문명과 기술의 진보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습니다. 그래서 제가 관심을 갖는 것이 공동체 생산협동조합문제입니다.
마르크스가 사회주의혁명으로 자본가를 없애고 노동자가 지배하여 궁극적으로 계급없는 사회를 만들자고는 했지,  중앙집중제를 제외하고는 정치적 경제적으로 뚜렸이 어떤 형태로 조직되고 운영되는 사회인지는 말하지 않았았습니다.
그런데 피노키오님이 마르크스가 생산력보존이 우선이었다는 말을 하는데 그건 어디에서 나온 말인지 궁금하네요.
제가 볼 때 양쪽의  이론의 차이를 생산력에서 찾는 것이 조금은 황당하네요. 문명과 기술의 진보를 통한 생산력 향상으로  번영되고 풍요한 공동체사회를 말하는 아나키스트들을 비난 하고 공상적 사회주의라고 조롱한 것이 마르크스였는데 말입니다.

세째로 피노키오님은 제가 자본주의 시장경제를 무너뜨리는 것만이 목적이 아닌가 의구심을 갖는 것 같은데, 저는 공동체 사회를 만들어가자는 것입니다. 세상에는 저같은 사람보다는 님같은 분이 대부분이라서, 인류가 멸망하기 전까지는   자본주의는 절대로 망하자 않으니 의심하지 않아도 될 것입니다. 
약육강식의 무한 경쟁으로 치닫는 자본주의 세상은 사회주의혁명으로도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입니다. 역사를 돌아볼 때 자본주의의 문제는 전쟁으로 밖에 해결하지 못했으니,  결국은 국가간 민족간 종교간에 서로 물고 뜯다가 인류전체가 공멸의 길로 갈 것이 뻔한데,  굳이 무너뜨리려고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자고 외칠 필요가 있을까요?

네째로 오늘날 같은  국가자본주의 세상에서야 게인소비의 문제가 중요하지,  마르크스 당시의 제국주의 시대에는 제국의 번영을 위한 식민지 침략과 쟁탈전으로 어마어마하게 거대한 소비시장을 만들었는데,  혁명이 아닌 개인들의 소비문제로 자본주의를 뒤엎을 생각이나 했을까요?



이제부터는 아나키스트이론이 아니라 제 생각이니 오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누구든지 어떤 형태로든 생산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동을 해야햐고 그에 대한 댓가를 받는 풍요한 사회를 가정하자는 것입니다.
축적된 재화 즉 자본이 얼마나 많든,  개인은 기업을 만들지 못하게 하자는 것입니다.
기업이 필요하면 협동조합에 가입하여 노동하고 그에 합당한 임금을 화폐로 받아 개인의 취향대로 자유롭게 소비하자는 것입니다.
개인의 자본을 얼마나 투자했든 기업에 대한 의사결정권은 1표밖에는 없는 사회이지요.
임금은 각 게인이 충분히 생활하고 적절하게 문화적 개인적 취향을 누릴정도의  평균정도로 받되 개인간의 임금격차는 크지 않지요.
소비하기 위해 남의돈을 빌리지 않아도 되는 (피노키오님식으로 하면 남의 권리를 빌리지 않아도 되는) 사회이지요.
혹시 급해서 잠시  빌린다면 원금만을 돌려받는 사회입니다.
은행은 생산을 위한 투자나 개인의 저축을 보관하거나 소액을 개인에게 빌려주기 위하여 존재하구요.
노동하지 않는 재화 즉 자본은 개인이 아무리 많이 갖더라도 의미가 없는 사회이지요.
피노키오님이 말한 수익율이 맞습니다. 편법이 아니구요.
자본이든 재산이든 그 소유자가 죽으면 노동없는 자본이나 재산이 되므로 사회에 돌려져 생산을 위한 투자를 목적으로 은행에 보관되는 사회이지요.  
물론 여기에 이런 형태의 공동체 구조를 쓰기에는 너무 복잡하여 생략하겠습니다.

이제 현실을 돌아봅시다.
피노키오님 글을 읽고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게 얼마전 뉴스에 나온 초등학교 아이들의 이자놀음입니다.
초등학생들끼리 힘쎈 놈이 힘 약한 아이에게  "돈  얼마 꾸어 갔으니 이자 얼마 내놔라......"

돈 안빌려준다고 원시시대로 돌아갈 것이라는 말은 아무래도 피노키오님의 지나친 비약같습니다.
이자는 남의 것을 빌려야만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사회의 유산이라는 것입니다.  이 말은 강자와 약자 지배계급과 피지배계급이 있어서  세상모든 것은 지배계급의 것이고 피지배계급은 그들에게 빌려쓸 수 밖에 없던 시대의 유물이라는 것입니다. 모든 것이 지배계급의 것이고 절대 강자의 것을 빌렸으니 그 의 권리와 그 은혜에 대한 보답을 해야 할 수 밖에 없고, 결국  빌린 것보다 더 가져다 줄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이지요.
화폐가 유통되면서 화폐로 가져다 주어야 했고  그 관행은 상거래에서 주는 자외 빌어쓰는자의 관계도 이와 동일한 형태를 띠어갈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지요. 천민들이 절대적 권력자에게 이자를 바쳤다는 말은 있어도  절대적 권력자가 천민에게 이자주었다는  말이 있었나요? 그것은 거래관행이 굳어지고 사회적 계약행위가 생기고 점차 복잡해진 후대사회에서 서로간에 이자를 주고 받는 사회로 굳어졌기 때문입니다.
원시공동체사회에서는 이자라는 개념조차 없다는 글을 본 기억이 납니다. 결국  그 후대의 계급사회에서 발생한 것이라는 말이지요.
피노키오님의 소비욕망과 타인권리설은 이자를 정당화하기위한 근대나 현대 학자들의 주장일 뿐이 아닐까요?

역사적으로 동서양 어느 사회든 돈 빌려주고 이자받는 자들은 손가락질받는 무리에 속했다는 것만 보아도 어느 사회속에서나 이자는  정당성을 갖지못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금전만능의 자본주의시대인 근세 이후에야 돈만 많으면 상류층인양 거들먹거리지만............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