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고 보면, 이런 꼬인 상황을 어떻게 해야할지 난감하네요.
박근혜 하야는 일이 너무 커지고 권력 공백이 우려됩니다.
그렇다고, 이렇게 4년을 더 보내는 것도 말도 안됩니다.

차라리, "지도자 협의회"를 여야, 사회 각계의 권위자로 구성하여,
지난 대선 결과에 대한 재신임을 묻는 찬/반 투표를 하면 어떨까요?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박근혜 정권 인정 or 하야/대선) 결과를 따르고,
후속조치로 헌법과 세계 정세를 고려하여 "국익"을 우선하여 합의를 이끌어내고
박근혜 정부를 도와서 임기를 무사히 마칠 수 있게 하는 것이죠.
물론 박근혜 퇴진 운동이 지금 보다 더 극심해지고 '군대, 경찰' 동원 외에는 답이 없을때나 가능한 카드겠죠.

투표에 앞서서, 결과에 양측은 깨끗이 승복을 할 것을 공동 선언하고요.

그리고, "협의회"에서 정치개혁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현재의 이런 정치체제로는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현실을 제대로 다루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그러고 보면... 현재 한국의 정치체계는 참으로 난감해 보여요.
대통령 "1인의 독단 위험성"과 300명이라는 "많은 인원의 대표로 인한 책임의식 희석" 염려가 혼합이 되었다고 봅니다.
대통령 혼자서 4,500만을 품기도 어렵고, 국민의 대표라는 사람이 300명인데
50명이라도 아는 국민이 몇이나 될까요?

10명 내외의 대표자로 구성하는 협의체 형태가 어떨까 합니다.
10명이라면 대표성이 희석될 염려도 없고, 10명의 협의체이니까 독단적인 판단도 견제할 수 있겠죠.
10여명은 국민이 투표해서 뽑고, 10명의 합의로 1명의 대표자를 뽑는 식인 것이죠.

당연히 이런 정치체제 변경은 간단한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이런 생각까지 미치게 된 것은....
왜 도대체.. 현재의 문제를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제시하는 사람이 없을까 하는 점입니다.
국회의원도 진영논리에 함몰되었고
학계에서도 그런 진지한 연구가 이뤄진다는 소리를 들어보질 못 했네요.
물론 하나마나한 얘기, 비슷한 진영논리를 담은 보고서는 많이 봤습니다만...

참 답답합니다!

P.S. 아래 새롬이 님이 쓰신 글에서 '베트남'에는 밀리지 않을까라는 문구가 있었는데..
이러다간 베트남, 몽골, 대만에도 밀릴 수 있다는 점을 상기해야할 시점입니다.
조선 초기(태종~문종) 쯤에는 조선을 명나라에 이어서 "G2"정도로 불릴울만 했습니다.
적어도 동아시아에서는....

요새 중국에서는 한글의 중국화(중국어에 적용)에 대한 연구를 심혈을 기울인다고 하더군요.
중국-대만 양안의 협력교류가 있기에 가능한 여유이겠죠. 동북공정도....
대만과 북한은 다르다니, 상황이 다르다니... 여러 핑계를 대겠지만,
남한-북한의 대립은 결국 민족적 비극의 현재진행형임을 각성해야할 때입니다.